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양수 "문성혁 장남, 한국선급 특혜채용 의심 정황"(종합)

"학점 지원자 146명 중 139등인데 서류 합격…자소서 분량 안 채우고 만점"
한국선급 "학점은 100점 배점 중 5점 불과…자소서는 역량·진실성 평가"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첫 출근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첫 출근(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1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대하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첫 출근 하고 있다. 2019.3.10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자유한국당 이양수 의원은 15일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장남의 한국선급 입사과정에 특혜채용으로 의심할 만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문 후보자의 장남은 한국선급 2015년 하반기 공채 검사기술직(선체) 직무에 지원해 합격한 뒤 현재까지 재직 중이다. 한국선급은 국제선박검사 기관이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인 이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당시 한국선급 검사기술직(선체)에 지원한 전체 지원자의 학점 평균은 3.61(4.5 만점 기준·B+ 이상)이었다"며 "문 후보자 장남의 학점은 146명 중 139등인 3.08이었는데도 지원자 서류전형 합격자 25명 중에 이름을 올렸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또 "한국선급은 당시 채용과정에서 지원자들에게 자기소개서를 제출할 것을 요구하며 항목마다 '1천자 이내'라는 분량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며 "하지만 항목 당 363.4자만 쓰고 합격한 지원자가 있었다. 그 주인공은 바로 문 후보자의 장남"이라고 말했다.

이어 "후보자 장남은 분량을 채우지 못한 자기소개서로 만점(30점)을 받았다"면서 "당시 같은 직렬 지원자의 자기소개서 평균 점수는 19.4점이었다"고 공개했다.

이 의원은 "한국선급에선 이러한 의혹에 대해 자기소개서를 검토할 때 블라인드 처리를 했다는 변명으로 일관했다"며 "말로만 블라인드 채용이었지 문 후보자 장남의 자기소개서에는 '해양대 가족'이라는 점이 부각됐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한국선급 채용 자기소개서에 '가족 중 한국해양대 출신이 많다'고 적은 건 '내가 누구 아들이다'라고 말한 것과 같다"며 "'해양대 가족'이라는 점이 드러난 자기소개서가 면접에도 영향을 주지는 않았는지 의심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국선급은 해명자료에서 "경력직 서류전형 배점은 경력 60점, 자기소개서 30점, 영어성적 5점, 학점 5점"이라며 "학점 배점은 전체 100점 중 5점밖에 되지 않아 당락을 크게 좌우하는 항목은 아니다"고 밝혔다.

또한 "자소서 분량을 1천자 이내로 하라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적이 없다"며 "경력직 응시자의 자소서 평가는 본인 경력 사항이 얼마나 적합한지와 현업에 투입해 역량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는지가 중요하다. 자소서 내용의 진실성을 중심으로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gorious@yna.co.kr

jo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5 16: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