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황교안, 핵무장론으로 보수층 구애…수구세력 민낯"

"'김학의 직속상관' 황교안, 별장 성접대 사건 입장 밝혀야"
자유한국당, 전투력 총동원
자유한국당, 전투력 총동원(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김태흠 위원장 등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 위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좌석으로 향하고 있다. 2019.3.14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5일 '자체 핵무장' 논의 검토 필요성을 거론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강력히 비판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황 대표가 사실상 불가능한 핵무장론으로 보수층에 구애하고 있다"며 "북한의 핵을 막겠다며 핵무장을 하자는 주장은 한반도 평화에 어떠한 도움도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황 대표는 지난달 당 대표 후보자 토론회에서 자체 핵무장론에 대해 국제사회에서 용인될 수 없는 일이라고 부정적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며 "심지어 자체 핵무장을 주장한 오세훈 후보를 시대착오적 발상이라 공격했던 사실을 기억한다면 일구이언을 부끄러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당은 당 대표까지 나서 핵무장으로 한반도와 동북아를 화약고로 만들겠다는 무지막지한 생각을 보여줬다"며 "표만 얻을 수 있다면 악마와도 손잡겠다는 수구냉전세력의 민낯을 보는 것 같아 씁쓸하기 짝이 없다"고 했다.

황 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열린 '이제 핵무장을 검토할 때'라는 주제의 토론회에서 "자체 핵무장이 그리 간단한 문제는 아니지만 '안보에는 설마가 없다'는 생각으로 공론의 장을 열어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최근 새로운 증거가 드러나고 있는 2013년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사건과 관련해서도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 대표에게 분명한 입장을 내놓으라고 압박했다.

이 대변인은 "김 전 차관의 직속 상관이었던 당시 황교안 법무부 장관과 곽상도 청와대 민정수석이 별장 성 접대 사건을 몰랐을 리 없다"며 "황 대표는 이 사건과 관련해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차관의 임명 과정에 '비선 실세' 최순실 씨가 개입했다는 의혹까지도 이미 제기된 만큼 그 과정에서의 황 대표의 역할 유무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5 12: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