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사고 평가 적법하게 하라"…전주 상산고 학부모 규탄 집회

송고시간2019-03-15 12:27

학부모 1천여명 거리행진…도 교육청 "계획대로 평가 진행"

'상산고는 적법한 평가 원한다'
'상산고는 적법한 평가 원한다'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총궐기대회'를 위해 전국에서 집결한 상산고등학교 학부모들이 15일 오전 전주시 완산구 전북교육청 앞에서 도 교육청의 자사고 평가 계획을 규탄하고 있다. 2019.3.15 doo@yna.co.kr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자율형사립고(자사고)인 전북 전주 상산고등학교 학부모들이 전북도교육청의 자사고 평가 계획에 반발해 '총궐기대회'를 열었다.

이날 오전 전국 각지에서 모인 학부모 1천여명은 상산고 교정에서 전북교육청까지 약 2㎞ 거리를 행진했다.

이들은 김승환 전북교육감의 자사고 평가 계획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며 계획 철회를 촉구했다.

'탈법·비상식 자사고 평가 규탄', '상산고 죽이기 중단', '적법한 평가 원한다' 등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시민에게 도움을 호소했다.

학부모들은 전북도교육청 앞에 집결해 궐기대회를 이어갔다.

이날 새벽 제주도에서 출발했다는 한 학부모는 "아이를 학교에 맡긴 뒤부터 보고 싶어도 꾹 참았는데 왜 이런 일로 전주에 와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그래도 아이들에게 마음 편하게 공부할 환경을 만들어주려고 총궐기대회에 참가했다"고 말했다.

발언대에 선 유재희 상산고 총동창회장은 "사회적 논란이 된 자사고 평가의 부당성을 시민에게 알리고 평가 주체인 교육감에게 시정을 요구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평가를 받지 않겠다는 게 아니다. 적법성과 절차적 정당을 갖춰달라는 정당한 주장이다"고 강조했다.

'자사고 평가 계획 규탄' 상산고 학부모 총궐기대회
'자사고 평가 계획 규탄' 상산고 학부모 총궐기대회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15일 오후 '총궐기대회'를 위해 전국에서 집결한 상산고등학교 학부모들이 전주시 완산구 한 도로에서 전북교육청의 자사고 평가 계획에 반대하는 거리행진을 하고 있다. 2019.3.15 doo@yna.co.kr

이들은 자사고 재지정 기준 점수 상향(60→80점)과 평가영역 중 사회통합 전형을 문제 삼았다.

점수가 타 시·도보다 높아 형평성에 어긋나고, 평가영역에 포함된 사회통합 전형 대상자 관련 지표는 상산고에 적용해서는 안 되는 항목이라는 게 이들 주장이다.

이들은 총궐기대회를 마치고 시민 2만1천여명으로부터 받은 탄원서를 전북교육청에 제출했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상향된 자사고 평가 기준 점수는 일반고도 쉽게 달성할 수 있는 수준이고, 자사고도 교육 불평등 해소에 기여해야 한다고 판단해 평가항목에 사회통합 전형을 넣었다"며 "원래 계획대로 자사고 평가가 진행된다. 공정한 평가가 이뤄지도록 힘쓰겠다"고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