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포항 앞바다에 뛰어든 40대 해경에 구조

익수자 구조
익수자 구조[포항해양경찰서 제공]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포항 앞바다에 뛰어든 40대 남성이 해경에 구조됐다.

15일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0분께 포항시 북구 송라면 화진리 방파제 앞바다에서 낚싯대와 구명조끼, 아이스박스 등이 떠 있고 사람이 보이지 않는다는 낚시꾼 신고가 해경에 들어왔다.

해경은 경비정과 순찰차를 현장에 보내 주변을 수색하던 중 방파제에 있던 A(45)씨를 발견했다.

A씨는 해경경찰관을 보고 갑자기 "나 혼자 있을 테니 다들 가라"고 한 뒤 바다로 뛰어들었다.

영일만파출소 장지훈 순경은 즉시 바다로 뛰어들어 주변 사람 도움을 받아 A씨를 무사히 구조했다.

A씨는 병원으로 이송돼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

해경 관계자는 "다른 지역에 사는 사람인데 낚시를 하러 왔다가 신변을 비관해 물에 뛰어들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5 11: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