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못 말리는 골프사랑…미세먼지 기승에도 봄 골프용품 판매 25%↑

G마켓 최근 한달 골프용품 판매량 집계 결과
골프용품 어떤 것이 좋을까?
골프용품 어떤 것이 좋을까?[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야외에서 골프 하기 좋은 봄을 맞아 골프용품 판매량이 늘어나고 있다.

올봄 사상 최악의 미세먼지로 다른 야외 스포츠용품 판매량이 줄고 있으나 골프팬들의 '못 말리는' 골프 사랑에 골프용품만은 유독 강세다.

온라인쇼핑사이트 G마켓은 지난달 15일부터 이달 14일까지 최근 한 달간 골프용품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 늘었다고 17일 밝혔다.

골프 드라이버와 아이언의 판매량이 각각 51%와 19% 증가했고 골프공도 50% 늘었다.

저렴한 가격으로 연습용 공 등으로 주로 사용하는 로스트볼의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162%나 뛰었다.

이 외에도 골프화(32%), 골프백(36%), 볼 마커(32%) 골프 거리측정기(52%), 볼 라이너(74%) 등 골프용품 판매량이 모두 고르게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달 초 수도권에 7일 연속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가 발령될 정도로 지난달과 이달에 걸쳐 극심한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 점을 고려하면 야외 운동인 골프용품 판매량이 늘어난 점은 눈에 띈다.

일반적으로 골프와 함께 판매량이 상승하는 자전거와 보드(7%), 야구(-3%), 배드민턴(8%) 등 야외운동용품은 이 기간 감소하거나 소폭 증가하는 데 그쳤다.

G마켓 관계자는 "겨울 동안 골프인들이 따뜻한 골프시즌을 기다렸기 때문에 미세먼지에도 주저하지 않는 것 같다"며 "실내골프장이나 골프연습장 등에서도 골프를 즐길 수 있어 관련 용품 판매가 늘어났다"고 말했다.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7 06: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