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민단체 "미군기지 환경오염 심각…정화비용 미국이 부담해야"

송고시간2019-03-15 13:00

'용산미군기지 환경오염 누구 책임인가'
'용산미군기지 환경오염 누구 책임인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시민단체들이 주한미군기지에 대한 전면적인 환경오염조사를 시행하고 미국이 모든 정화비용을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용산미군기지 온전한 반환을 위한 용산대책위, 불평등한 SOFA 개정 국민연대 등은 15일 서울 종로구 미국 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환경오염 주범 주한미군은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으며 미국의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최근 한 언론이 보도한 '용산공원 정비구역 복합시설 조성지구(유엔사령부 부지) 토양 정밀조사' 보고서를 인용하며 "2018년 9월 10일부터 12월 17일까지 112개 지점에서 시료를 채취해 검사한 결과, 유류 오염물질인 석유계총탄화수소(TPH)가 기준치보다 최대 8배 이상 검출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군기지와 그 주변 심각한 오염의 주범이 주한미군이라는 것은 명백한 사실"이라며 "주한미군은 오염 사실을 숨기고 정화 책임도 지지 않기 위해 아예 환경오염 조사를 못 하게 막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미국은 오염된 주한미군기지와 주변 지역에 대한 정화 책임을 반드시 이행해야 한다"며 "한미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전면적이고 정밀한 환경오염 조사를 시행하고 정화비용은 전적으로 미국이 부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