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교호수공원을 한눈에…33m높이 나선형 전망대 21일 개관

송고시간2019-03-15 10:53

생태도시 독일 프라이부르크 전망대와 닮은꼴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도 수원 광교호수공원에 세계적인 생태도시인 독일 프라이부르크(Freibrug)시의 전망대를 본뜬 나선형 전망대와 생태환경체험교육관이 건립돼 오는 21일 문을 연다.

광교호수공원 나선형 전망대 21일 개관
광교호수공원 나선형 전망대 21일 개관

[수원시 제공]

광교호수공원 프라이부르크 전망대는 연면적 345㎡, 높이 33m, 지상 3층 규모로 전망층·전시실·카페 등을 갖췄다.

전망대 맨 윗부분 전망층에서 원천호수와 신대호수의 아름다운 경관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다.

광교신도시 내에 있는 광교호수공원은 원천호수(37만3천568㎡)와 신대호수(27만9천435㎡) 등 2개의 호수로 이뤄져 있으며, 연간 340만 명이 찾아와 경치를 즐기며 산책하는 명소다.

수원시가 시비 44억원을 투입해 1년여 만에 전망대를 완공했다.

광교호수공원 전망대는 독일 프라이부르크시가 1986년 시내 제파크공원에 건립한 18m 높이의 나무로 만든 나선형 전망대와 같은 모양이다.

독일의 '환경 수도'로 불리는 프라이부르크시는 당시 전나무와 가문비나무를 소금물에 담가 방부 처리한 친환경 소재를 활용해 전망대를 만들었다.

광교호수공원
광교호수공원

[삼성물산 제공]

프라이부르크시와 수원시는 2015년 11월 도시혁신 분야 교류 등을 위한 자매결연을 하고 나서 급속도로 가까워졌다.

수원시는 프라이부르크 전망대와 같은 나무전망대를 건립하려다 내진 설계와 엘리베이터·카페·화장실 설치 등을 위해 철근콘크리트 구조로 변경했다. 대신 외벽은 나무로 마감했다.

전망대와 함께 건립된 생태환경체험관은 연면적 308㎡, 지상 1층 규모로 체험 교실 2개소와 소교육실, 전시홀을 갖추고 생태체험·환경 교육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개관식은 식전 공연과 염태영 수원시장의 기념사, 조명자 수원시의회 의장· 슈테판 브라이터(stefan breiter) 프라이부르크시 부시장의 축사, 전망대 점등식 등으로 진행된다.

전망대는 오후 6시 개관식 행사 이후부터 시민에게 개방된다.

hedgeho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