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도, 소비자와 위험·보상 공유 '공동체 지원 농업' 활성화

송고시간2019-03-15 10:54

진주·함안 등 4개 시·군 사업주체 5곳 선정…총 5억 지원

경남도청
경남도청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기존 생산자 중심이 아닌 소비자가 함께 참여해 농장을 지원하고 위험과 보상을 공유하는 쌍방향 유통 공동체 지원 농업(CSA)을 활성화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를 위해 올해 공동체 지원 농업 활성화 사업주체 5곳을 선정해 총사업비 5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도는 지난 1월 22일부터 한 달간 공모절차를 진행해 최근 7개 시·군, 9곳이 신청한 이 사업에 4개 시·군, 5곳을 선정했다.

선정된 사업주체는 진주텃밭영농협동조합, 함안아라씨앗드리공동체영농조합, 함안농부협동조합, 거창공유농협사회적협동조합, 합천농업회사법인별빛농장이다.

도는 선정된 사업 주체들에게 공동체 지원 농업 플랫폼 구축, 생산자·소비자 공동행사, 에디터(농업활동가) 육성, 물류비 등을 지원해 지역공동체가 지역 농가의 안전한 농산물 생산과 판로를 지원하는 농업문화를 정착시킨다.

세계에서 빠르게 확산하는 '로컬푸드 운동'의 대표적 방식인 공동체 지원 농업은 일반적으로 지역주민이 지역 농민에게 일정한 구매 비용을 선지급하고 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소비하는 방식이다.

농업인은 선지급된 구매 비용으로 영농자금과 안정적 판로를 확보해 경쟁력이 떨어져 생산하기 어려운 다양한 농산물을 친환경적으로 재배할 수 있다.

소비자는 일손돕기, 주말농장 등으로 직접 영농에 참여해 생산자와 밀접한 신뢰 관계를 유지하고 적정한 가격으로 믿을 수 있는 농산물을 받는다.

도는 이번 사업주체 선정을 시작으로 중소농·친환경농업 활성화, 안전한 먹거리 공급을 위한 공동체 지원농업 활성화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이정곤 도 농정국장은 "경남농업의 새로운 발전 전략으로 대농가 중심의 규모화 농업과 중소농 중심의 친환경·로컬푸드를 활성화하는 두 가지 정책을 병행 추진하고 있다"며 "공동체 지원 농업을 통한 중소농 중심의 친환경 농업 육성이 '함께 잘 사는 농업'을 구현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