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英총리한테 브렉시트 협상 조언했는데…내 조언 안들어"

브렉시트 협상 비판…"다른 방식으로 협상할 수 있었을 것"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레오 바라드카르 아일랜드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레오 바라드카르 아일랜드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영국이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놓고 극심한 정치적 혼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에게 협상 방법을 조언했으나 듣지 않았다고 말했다.

AP 통신과 미 CNN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레오 바라드카르 아일랜드 총리와 만나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의 관점에 볼 때 그 일(브렉시트 협상)이 얼마나 나쁘게 진행됐는지에 놀랐다"며 "(메이)총리에게 어떻게 협상해야 하는지에 대한 내 아이디어를 줬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녀는 그것을 듣지 않았다. 그래도 괜찮다"며 "그녀는 자신이 해야 할 일을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솔직히 그것(브렉시트 협상)이 다른 방식으로 협의가 이뤄질 수 있었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지금 모든 것이 산산조각이 나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미 언론들은 스스로 '협상의 달인'을 자처해온 트럼프 대통령이 브렉시트 협상에 대한 영국의 대처를 비판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지만 바라드카르 총리와의 회담 뒤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연례 오찬에서 결국은 일이 잘 풀릴 것이라며 브렉시트 협상의 결과를 낙관했다.

그는 "하지만 그 모든 게 잘 해결될 것"이라며 "모든 게 다 그렇다. 이렇게든, 저렇게든, 그것은 잘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경제가 잘 돌아가고 있다는 것에 대한 자랑도 빼놓지 않았다.

그는 "그것(브렉시트)이 많은 나라들을 갈라놓고 있다. 그렇게 돼야만 한다는 게 유감"이라고 말한 뒤 "우리는 국가로서 아주 환상적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경제는 호황을 맞고 있다. 우리는 세계의 부러움의 대상이다. 다른 경제들은 잘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5 10: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