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000 검사입니다" 보이스피싱으로 4억 뜯은 조직 적발

송고시간2019-03-15 12:00

조직원 4명·계좌 제공 8명 검거…3명 구속

서울 성동경찰서 로고
서울 성동경찰서 로고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서울 성동경찰서는 검사를 사칭한 보이스피싱 범죄 조직원 등 12명을 검거해 이 중 3명을 구속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8년 10∼12월 검사를 사칭해 전화를 걸어 "범죄에 연루된 계좌를 확인하고 있다"며 현금 이체를 유도하는 방식으로 45명에게 총 4억원가량을 뜯어낸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조직원 4명은 사기 혐의로, 이들에게 은행계좌를 빌려준 김모(56)씨 등 8명은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조직원 중 현금 수거책 서모(47)씨 등 3명은 구속 상태로 송치됐고 수사에 협조한 조직원 1명은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겨졌다.

조직원들은 "주류 판매 업체인데 세금 감면을 위해 통장이 필요하다. 통장을 빌려주면 돈을 주겠다"고 속이는 등의 방법으로 김씨 등에게서 통장을 받아내 범죄에 이용했다.

이들은 의심을 피하기 위해 택배 기사로 위장해 통장을 받기도 했다.

경찰은 보이스피싱 피해자 제보로 지난해 12월부터 수사에 착수해 이들을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기관이나 금융기관을 사칭해 돈을 요구할 경우 응하지 말고 곧바로 수사기관에 신고해야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당부했다.

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