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닛산·미쓰비시 '합작 모델' 신차 공개

송고시간2019-03-15 10:02

곤 전 회장 해임 후 발표 첫 제휴 모델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작년 11월 카를로스 곤 전 회장의 개인 비리 혐의가 드러나 논란의 중심에 섰던 닛산·미쓰비시자동차가 새 모델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경영 정상화에 나선다.

15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두 회사는 오는 28일 일본에서 시판을 시작하는 신형 경차 모델을 전날 공개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14일 오카야마(岡山)현에 있는 미쓰비시자동차의 미즈시마 공장에서 열린 신차 발표회에서 마스코 오사무미쓰비시 회장(오른쪽)이 새 모델을 소개하고 있다. 왼쪽은 닛산차 호시노 아사코 전무.

(도쿄 교도=연합뉴스) 14일 오카야마(岡山)현에 있는 미쓰비시자동차의 미즈시마 공장에서 열린 신차 발표회에서 마스코 오사무미쓰비시 회장(오른쪽)이 새 모델을 소개하고 있다. 왼쪽은 닛산차 호시노 아사코 전무.

이 모델은 닛산차가 개발을 맡고, 오카야마(岡山)현에 있는 미쓰비시자동차의 미즈시마(水島) 공장이 생산하는 방식으로 역할을 분담했다.

엔진 기본 설계에는 르노자동차의 기술이 적용됐다.

이에 따라 새 모델은 곤 전 회장이 해임된 뒤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연합체)가 시장에 내놓는 첫 신형차가 된다.

이번에 공개된 두 모델은 닛산차 '데이즈'와 미쓰비시차 'eK왜건' 시리즈의 신형이다.

닛산차가 보유한 운전 지원 기능과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장착해 6년 만에 전면 개량된 모습으로 선보였다.

닛산차으로서는 1년 반, 미쓰비시 입장에선 1년 만에 일본 시장에 내놓는 신형차라고 요미우리신문은 전했다.

이전 모델의 일본 내 판매 실적은 작년 기준으로 데이즈가 14만대, eK왜건이 4만대 수준이었다.

이에 앞서 3사 연합은 곤 전 회장이 보석으로 풀려난 후인 지난 12일 곤 전 회장 중심의 경영체제에서 탈피하기로 하고 3사 경영을 총괄하는 새로운 조직을 출범시키겠다고 발표했다.

마스코 오사무(益子修) 미쓰비시 회장은 미즈시마 공장에서 열린 신차 발표회에서 "3사의 새로운 출발이 이뤄진 지 이틀 만에 제휴 관계를 통해 만든 신차를 공개해 기쁘다"라고 말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