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올해 시리아와 그 주변국에 1천200만불 인도적지원

송고시간2019-03-15 08:36

브뤼셀 '시리아 지원 국제회의'에서 발표

시리아-터키 국경 근교 임시 캠프서 살고 있는 이드리브 난민들
시리아-터키 국경 근교 임시 캠프서 살고 있는 이드리브 난민들

[EPA.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정부가 내전 상황이 계속되고 있는 시리아와 주변국에 올해 1천200만 달러(약 136억원)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한다.

강정식 외교부 다자외교조정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한국 정부 대표단은 14일(현지시각)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시리아 및 주변 지역의 미래를 지원하기 위한 제3차 브뤼셀회의'에서 이런 인도적 지원 계획을 발표했다고 외교부가 15일 전했다.

정부는 2011년 내전이 발발한 시리아와 시리아 난민을 수용하고 있는 터키, 요르단, 레바논 등 주변국에 지금까지 총 6천300만 달러(약 714억원) 이상의 지원을 해왔다.

올해로 9년째 계속되고 있는 시리아 사태는 유엔 인도지원조정실(OCHA)이 지정한 '가장 심각한 인도적 위기'의 하나다.

OCHA 측은 이번 회의에서 현재 시리아 사태로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인구가 1천170만명인데 이들 중 대다수가 취약계층인 여성과 아동이라며, 이들의 지원을 위해 총 33억 달러가 필요할 것으로 추산했다.

외교부는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전 세계적인 인도적 위기 상황의 해결에 동참해 나가는 것은 우리 정부의 확고한 방침"이라며 "시리아 사태는 물론 예멘, 이라크 등 중동 지역의 여타 인도적 위기에 대해서도 지원을 지속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transi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