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은방에 벽돌 던졌는데 강화유리라 못 깨…절도미수범 구속

송고시간2019-03-15 06:43

금은방 출입문 부수려고 벽돌 던지는 남성
금은방 출입문 부수려고 벽돌 던지는 남성

[부산 부산진경찰서 제공]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금은방에 침입해 귀금속을 털려고 벽돌을 3번이나 던졌으나 강화유리로 된 출입문을 부수지 못하고 도주한 20대가 결국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특수절도 미수 혐의로 A(23)씨를 구속하고 공범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8일 오전 5시 7분께 부산 부산진구 귀금속 상가에서 벽돌을 던져 금은방 출입문을 부수고 침입해 귀금속을 훔치려고 했으나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금은방을 향해 가로·세로 30㎝ 크기 벽돌을 3차례나 힘껏 던졌으나 강화유리로 된 출입문이 부서지지 않자 그대로 도주했다.

피해 신고를 받은 경찰은 금은방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A씨와 공범 2명을 붙잡았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