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잉 "737맥스 항공사 인도 중단"…주문액 719조원 달해(종합2보)

"연방항공청 운항금지 따라 중단…상황 평가하며 조립은 진행"
아태 지역 항공사 주문 대수 가장 많아
보잉 737 맥스8 항공기
보잉 737 맥스8 항공기

(로스앤젤레스·홍콩=연합뉴스) 옥철 안승섭 특파원 = 미국 항공기 제조사 보잉은 추락 공포로 전 세계에서 잇달아 운항금지 조처가 내려진 737 맥스(Max) 기종 항공기의 항공사 인도를 중단했다고 14일(현지시간) 밝혔다.

외신에 따르면 보잉은 이날 "미 연방항공청(FAA)의 일시적 운항금지에 따라 시애틀 인근 공장에서 생산한 737 맥스 제트라이너의 고객사 인도를 중단했다"라고 말했다.

보잉 대변인 채즈 비커스는 그러나 "잠재적인 사용 제한이 제조 공정에 미칠 영향에 대해 상황을 평가하는 동안, 737 맥스 기종의 조립은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잉은 시애틀 인근 도시인 에버렛 공장에서 월 52대 수준의 생산 공정을 그대로 유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737 맥스8 기종인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가 지난 10일 추락해 승객과 승무원 157명 전원이 사망한 참사 이후 미국을 비롯해 40여개 국에서 이 기종 항공기에 대한 운항금지 조처를 잇달아 내렸다.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라이언에어 여객기의 승객·승무원 189명이 사망한 추락사고도 같은 737 맥스8 기종이다.

현재 프랑스에서는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에 실린 블랙박스 분석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이날 연방항공청 브리핑을 받은 미 하원의원 2명은 "미국에서 적어도 다음 달까지는 737 맥스 기종의 운항이 금지될 것"이라고 전했다.

릭 라슨 의원은 "보잉이 운항 제어 소프트웨어에 대한 업데이트를 완료하고 연방항공청이 이를 승인할 때까지는 해당 항공기 운항이 중단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라슨 의원 등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작업에 4~6주 걸릴 것으로 보이지만, 이후 조종사 훈련 등에 추가로 시간이 소요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전날 737 맥스 기종에 대한 운항금지 지시를 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37 맥스 기종의 운항금지가 일시적이기를 기원한다"면서 "미국은 두 건의 추락 참사 이후 예방적인 길을 가야만 했다"라고 말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항공정보 제공업체 '플라이트글로벌'의 집계 결과 현재 보잉은 737 맥스 기종 4천617대를 주문받아 놓은 상태이다. 옵션 구매도 613대에 이른다.

이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6천330억 달러(약 719조원)에 달한다.

특히 아시아태평양 지역 항공사들의 737 맥스 기종 주문이 많아 1천285대를 주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737 맥스 기종을 가장 많이 주문한 항공사 중 하나는 인도 스파이스제트로 주문 대수가 205대에 달한다.

이밖에 인도네시아 라이언에어, 베트남 비엣젯, 중국 남방항공 등도 737 맥스 기종을 대량 주문했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3/15 12: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