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청두 초등학교서 '곰팡이 급식' 파문…당국 조사

웨이보에 올라온 곰팡이 핀 식자재 사진(모자이크)
웨이보에 올라온 곰팡이 핀 식자재 사진(모자이크)[웨이보 캡처]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 쓰촨성 청두(成都)시의 한 초등학교에서 불량급식 논란이 불거져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4일 중국 매체 펑파이(澎湃)와 글로벌타임스 등에 따르면 일부 학부형들이 12일 청두 제7중 실험학교 초등부 학생 구내식당 측이 곰팡이가 피고 부패한 식재료를 사용해 만든 음식을 학생들에게 먹였다고 문제 제기했다.

이번 일은 한 학부형이 자녀가 장기간 설사를 앓는 데 의문을 품고 한 달간 학교에서 몰래 원인을 찾은 끝에 밝혀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학교가 오랫동안 불량한 음식을 급식해, 학생들이 설사나 위장질환에 시달렸다는 내용의 게시물도 SNS상에 올라오고 있다.

학교가 소재한 원장(溫江)구 인민정부는 13일 웨이보를 통해 "시장감독관리국이 이미 식품 원료를 검사 의뢰했다"면서 "결과가 나오는 즉시 학부모에게 알리고 법대로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학교 측은 또 기존 식품공급상과의 거래를 중지하고 정부와 학부모들의 감독하에 식품공급상을 다시 정하는 등 후속 조처를 했다.

이 학교 졸업생 중 한명은 글로벌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학교 급식상태가 항상 나빴다"면서 "학교 측이 포장 음식을 사 들고 오지 못하게 했고 위반 시 처벌하겠다고 했다. 바깥 음식은 안전하지 않다고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번 사건은 중국 SNS상에서 공분을 일으켜, 네티즌들은 학교 측의 부도덕한 행위를 비판하고 당국에 조속한 조사와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고 글로벌타임스는 덧붙였다.

bs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3/14 18: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