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언론 "한일 국장급회담 평행선…日'대응조치 검토' 입장 전달"(종합)

가나스기 아시아대양주 국장 "당분간 韓대응 지켜볼 것"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김정선 특파원 = 일제 징용 피해자들에게 일본 기업이 배상해야 한다는 취지의 대법원판결을 계기로 악화한 한일 관계의 돌파구를 모색하기 위해 14일 서울에서 열린 외교 당국자 간의 회의가 평행선을 달렸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교도는 이 회의에 일본 측 대표로 참석한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한국 측 대표인 김용길 외교부 동북아국장에게 징용공 소송에서 피고인 일본 기업들의 불이익을 피할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묵묵부답의 일본
묵묵부답의 일본(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김용길 외교부 동북아국장과 강제징용 배상문제 등 한일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14일 오후 서울 외교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2019.3.14 jeong@yna.co.kr

또 일본 측은 1965년의 한일청구권 협정에 근거해 이 문제 해결을 위한 정부 간 협의를 받아들이라고 거듭 요구했으나, 한국 측이 "정부 간 협의 문제를 계속 검토 중"이라며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아 회담이 평행선으로 끝났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NHK에 따르면 가나스기 국장은 회담이 끝난 뒤 기자들에게 "국제사법 또는 대응조치도 포함해 모든 선택지를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가나스기 국장은 "대응조치를 하지 않는 것보다 좋은 일이 없다는 점은 사실이므로, 당분간은 한국 정부의 대응을 지켜본다는 것이 우리의 자세"라고 덧붙였다.

교도는 일본 측은 청구권 협정에 근거한 다음 분쟁 해결 절차로 제3국 위원을 포함한 '중재위원회' 구성 제안 준비를 본격화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에 앞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회견에서 "오늘 서울에서 열리는 국장급 협의에서 '구 한반도 출신 노동자'(징용공) 문제와 위안부 문제 등 한일 간 중요 현안을 놓고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특히 "이번 국장급 협의에서 양국 간의 중요 과제에 대해 제대로 우리 입장을 전하고 싶다"며 징용공 문제 등 주요 현안에 한국 정부가 해결책을 먼저 제시해야 할 것이라는 의견을 내비쳤다.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4 21: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