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출물가 4개월 만에 반등…수입물가 상승률 9개월 만에 최고

국제유가 상승 영향…반도체 수출물가는 7개월째 하락
유가 상승 (PG)
유가 상승 (PG)[제작 정연주,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국제유가가 오른 영향으로 수출물가가 넉 달 만에 반등했다. 수입물가는 9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뛰었다.

반도체 수출물가는 7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그래픽] 수출물가 4개월 만에 반등
[그래픽] 수출물가 4개월 만에 반등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19년 2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2월 수출물가지수(2010년=100·원화 기준)는 82.97로 한 달 전보다 0.2% 올랐다.

※ 자료 : 한국은행
※ 자료 : 한국은행

수출물가는 지난해 11월부터 하락하다 4개월 만에 상승 반전했다.

유가 상승에 석탄 및 석유제품 수출물가는 8% 올랐다. 상승률은 2018년 5월(8.4%) 이후 가장 높다.

지난달 월평균 두바이유는 배럴당 64.59달러로 한 달 전보다 9.3% 올랐다.

수출품목 가운데 제1차금속제품도 원자재 가격 상승에 1.5% 올랐다.

세부 품목별로 보면 경유(9.3%), 제트유(7.5%), 휘발유(8.9%), 벙커C유(10.3%)에서 상승 폭이 두드러졌다.

반면 주력 수출품목인 D램 수출물가는 6.9% 하락해 지난해 8월 이후 7개월 연속 내림세다. 하락 기간은 2016년 2∼8월(7개월) 이후 가장 길다. 하락폭은 1월(14.9%)에 비해 축소했다.

또 다른 반도체 제품인 플래시메모리 수출물가도 2.4% 떨어졌다.

모니터용 액정표시장치(LCD)는 1.8%, TV용 LCD는 1.5% 하락했다.

이에 전기 및 전자기기 수출물가는 1.6% 내렸다.

한은 관계자는 "수출물가 상승은 그간 하락세였던 수치가 다시 오를 수 있다는 징후로 평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 "D램 수출물가는 반도체 재고조정과 수요감소로 하락해 왔으나 하락 폭이 줄어든 만큼 부진이 완화되는 모양새"라고 설명했다.

※ 자료 : 한국은행
※ 자료 : 한국은행

수입물가지수는 86.56으로 전월보다 1.9% 올랐다. 상승률은 지난해 5월(2.7%) 이후 가장 높다.

원재료 수입물가는 유가 상승 영향에 5.1% 뛰었다.

중간재는 석탄및석유제품(7.7%) 상승에 1% 올랐다.

자본재는 0.4% 하락, 소비재는 보합이었다.

품목별로 원유(9.4%), 천연가스(LNG)(2.3%) 등 광산품에서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석탄 및 석유제품인 벙커C유(9.3%), 나프타(8%)에서도 상승 폭이 컸다.

반면 D램(6.9%), 아크릴산(3.7%), 의약품원료(3.4%), 열연강대및강판(2.4%)은 하락했다.

지난해 같은 달과 견줘 보면 수출물가는 2.4% 내렸고 수입물가는 3.6% 올랐다.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 기준 수출물가는 0.2%, 수입물가는 2% 상승했다.

js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5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