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후변화 막자"…오늘 50여개국 학생들 동맹휴업

(서울=연합뉴스) 독자팀 = 어른들이 지구의 미래를 위한 근원적인 기후변화 대책을 세우고 실행할 것을 촉구하는 10대 학생들의 국제적 동맹휴업이 15일 50여개국에서 벌어진다.

기후를 위한 청년 파업
기후를 위한 청년 파업프라이데이스포퓨처 홈페이지 캡처

'기후를 위한 청년 파업(Youth Strikes for Climate)'으로 명명된 이 운동은 중앙집중식으로 조직된 게 아니어서 정확한 집계는 어렵지만, 참여 단체나 개인의 등록을 받는 '프라이데이스포퓨처(FridaysForFuture.org)'에 따르면 최소한 50여개 국에서 중고교생을 중심으로 수십만 명이 참여할 것이라고 외신들은 전했다.

이 단체는 웹사이트에서 "학생은 학교에 가야 한다. 하지만 기후 파괴가 심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학교에 가는 목적은 무의미해진다. 왜, 존재하지도 않게 될 수 있는 미래를 위해 공부하느냐"며 학생들이 기후변화를 막기 위해 동맹휴업에 나서는 이유를 설명했다.

청년기후파업 측은 지난 1일 발표한 동맹휴업 궐기문에서 각국 정부가 파리기후협약을 통해 지구온난화를 억제하는 대책을 약속하고도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하며 "오늘날 어른들은 미래에 관심 없다. 우리 눈앞에서 우리의 미래를 훔치고 있는 것"이라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이들은 성적 걱정 등으로 등교 거부에 동참하지 못하는 학생들에게 다른 방법으로 운동에 참여해 달라고 당부하는 한편 운동의 취지에 동의하는 어른들의 참여도 호소했다.

15세의 스웨덴 학생 그레타 툰버그가 지난해부터 처음 3주 동안은 매일, 이후엔 매주 금요일에 학교에 가지 않고 의사당 앞 계단에서 같은 요구를 하며 1인 시위를 벌인 것이 10대와 20대 초반 청춘들의 국제연대 운동으로 발전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지역 중고교생들은 이날 낸시 펠로시(민주) 연방하원 의장의 지역구 사무소 앞에서 집회를 연 뒤 다이앤 파인스타인(민주) 연방상원 의원의 사무소 등을 통과하며 시위행진을 할 예정이다.

jebo@yna.co.kr

기사 제보나 문의는 카카오톡 okjebo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5 0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