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시민들 "전두환 추종세력 이제는 초등학생까지 겁박"

극우단체, 집회 신고도 않고 '기자회견' 명목 초등학교 앞 꼼수 집회
"전두환 물러가라" 외치는 초등학생
"전두환 물러가라" 외치는 초등학생[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광주 법정에선 전두환 전 대통령을 향해 "물러가라"고 외친 광주의 한 초등학교 앞에서 극우단체가 항의 집회를 하기로 한 것을 두고 5월 단체 등이 "치졸한 행태"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14일 5월 단체 등에 따르면 극우단체는 오는 15일 오전 광주 동산초등학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다.

명목은 기자회견이지만 전씨가 법정에 선 지난 11일 "전두환은 물러가라" "전두환을 구속하라"고 외친 초등학생의 행동에 반발한 항의 집회의 성격이 강하다.

하지만 이들은 집회 신고를 피하기 위해 기자회견을 내세웠다.

해당 초등학교는 집회 금지 장소인 법원과 100m도 떨어져 있지 않은 곳이어서 집회 신고를 낼 경우 불허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이들은 재판 당일 학생들의 발언이 알려지자 학교 측에 항의 전화를 한 단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5월 단체를 비롯한 광주 시민사회는 "어른들이 초등학생들을 겁박하는 행태"라며 거세게 비판하고 있다.

5월 단체는 특히 극우세력이 일부러 광주에서 분란을 일으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사회적 이목을 끌어 자신들의 인지도를 높이고, 광주의 이미지를 훼손하기 위한 의도라는 판단이다.

5·18기념재단 조진태 상임이사는 "어린이들이 자신의 의견을 가지고 문화적 의사 표현을 한 것"이라며 "전두환 추종세력이 자기 생각과 다르다는 이유로 어린이들을 협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어린이들은 나름대로 세상에 대한 견해가 있을 수 있고, 그 견해가 사회적 통념과 크게 다르지 않다면 그 견해를 존중하고 편견에 빠지지 않도록 이끌어주는 게 어른들의 자세"라며 "용서할 수 없는 행태"라고 분노했다.

5·18 부상자회 김후식 회장 역시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불법적인 사안이 조금이라도 있으면 철저하게 단속·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초등학생 학부모인 김모(42)씨도 "어떤 이유에서든 어른들이 집단으로 초등학교 앞에 찾아가는 행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정상적인 사람들이라면 생각조차 하지 않을 일"이라고 비판했다.

경찰은 극우세력의 기자회견이 학생들의 학습권 침해에 해당하는지를 검토하고 있다.

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4 15: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