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OLED 홀 디자인은 갤럭시S10이 유일…카메라 구멍도 곧 사라져"

삼성전자 갤럭시S10 디스플레이 브리핑 "앞으로 풀스크린 지향"
지문인식 성능 불만에 "아웃라이어 존재…모든 사용환경 커버하게끔 노력"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갤럭시S10에 구현된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는 디스플레이 진화 방향에서의 '이정표' 같은 기술이라고 강조했다. 앞으로 출시될 스마트폰에서는 디스플레이 내에 카메라와 각종 센서가 내장되는 '풀스크린'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양병덕 상무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양병덕 상무[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양병덕 상무는 14일 서울 중구 삼성전자 태평로 기자실에서 열린 갤럭시S10 디스플레이 기술 브리핑에서 "OLED(유기발광다이오드)에 구멍을 뚫는 것은 매우 어려운 기술"이라며 "갤럭시S10이라는 기념비적인 모델을 위해 과감히 도전했고 결과적으로 성공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10에서 전면 카메라를 제외한 스마트폰 화면을 디스플레이로 채운 홀 디스플레이(hole display)를 선보였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OLED는 유기물이어서 극소량의 습기에도 충격을 받는데, 디스플레이에 구멍을 뚫으면 발생하는 투습을 막기 위해 갤럭시S10 디스플레이에는 한 단계 발전된 투습 방지 기술이 접목됐다. 기술적으로 안정적이면서도 디자인적으로도 예쁠 수 있게 구멍 크기를 최적화했다.

작년 말 홀 디스플레이로 출시된 삼성전자·화웨이 제품은 모두 OLED가 아닌 LCD(액정표시장치)를 채용했다.

양 상무는 "OLED에서 구멍을 뚫은 것은 갤럭시S10이 유일하다"며 "홀 디스플레이는 노치 디자인 같은 선택지 중 하나가 아니라 기술진화 방향에서의 이정표 같은 중요한 기술"이라고 강조했다.

양 상무는 이어 "궁극적으로는 카메라, 리시버 등 모든 센서를 화면 안으로 들여오는 게 개발 방향"이라며 "1∼2년 안에 가능하지는 않겠지만 앞으로 카메라 성능을 저하하지 않으면서 카메라 홀이 아예 안 보이는 수준으로 진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LG전자[066570]가 G8 씽큐에서 구현한 것처럼 스피커를 디스플레이에 내장한 크리스털 사운드 올레드(CSO) 기술도 검토 중이라고 했다.

'이것이 갤럭시 S10'
'이것이 갤럭시 S10'(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삼성전자 갤럭시 10주년 기념 스마트폰인 갤럭시S10 시리즈가 4일 예약주문 기기 개통을 시작으로 국내에 선보인다.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모델이 갤럭시 S10을 들어 보이고 있다. 2019.3.4 jieunlee@yna.co.kr

삼성전자는 이외에도 갤럭시S10에 탑재된 다이내믹 아몰레드 디스플레이가 세계 최초로 HDR10+ 규격 인증을 받아 영화 같은 화질을 제공하고 동영상을 장면별로 분석해 최적화된 화면을 지원한다고 전했다. 블루라이트 양도 이전 디스플레이 대비 약 42% 줄였다고 덧붙였다.

다만 갤럭시S10에 처음 적용된 디스플레이 내장 지문인식의 사용성이 한계로 제기된다. 일부 사용자들은 손가락이 건조하거나 꾹 누르지 않으면 인식률이 떨어진다고 비판한다.

양 상무는 "지문인식이 디스플레이에서 무리 없이 적용되는지에 대해 충분한 검증을 거쳤지만, 아웃라이어가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모든 사용환경을 커버할 수 있도록 개발을 지향해야 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최근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지문인식 센서의 인식률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4 1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