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연금, 현대차·모비스 주총제안 '찬성'…엘리엇에 '반대'(종합)

"엘리엇 배당요구 과다"…주총 표대결서 현대차그룹 유리한 고지 선점
수탁자위, 회의서 결정…효성 사외이사·감사위원 3인 선임도 반대
국민연금, 현대차·모비스 주총제안 '찬성'…엘리엇 '반대' (CG)
국민연금, 현대차·모비스 주총제안 '찬성'…엘리엇 '반대' (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국민연금이 현대모비스[012330]와 현대자동차[005380] 주주총회에서 회사 측이 제안한 배당, 사내·사외이사 선임, 감사위원 선임 제안에 모두 찬성하기로 했다.

국민연금이 미국계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의 사외이사 추천과 현금배당 요구를 모두 반대하면서 현대모비스와 현대자동차가 주총 표대결에서 승리할 가능성이 커졌다. 국민연금은 현대차(8.70%)와 현대모비스(9.45%)의 2대 주주다.

국민연금은 효성 주총에서는 사측이 사외이사·감사위원으로 선임하겠다고 밝힌 인사 중 3명에 대해 반대표를 던지기로 결정했다.

현대자동차와 현대모비스
현대자동차와 현대모비스[연합뉴스TV 제공]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는 14일 오전 회의를 개최하고 현대모비스,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000270], 효성의 정기 주주총회 안건에 대한 의결권 행사 방향을 이같이 결정했다.

수탁자위는 현대모비스·현대자동차 회사 측 제안에 대해 모두 찬성했다.

이익잉여금처분계산서 승인(배당결정) 안건에 대해서는 현대모비스의 주식 1주당 4천원 배당, 현대차의 1주당 3천원 배당 제안에 동의했다.

엘리엇의 배당 요구는 '과다한 수준'이라고 판단했다. 엘리엇은 현대차 보통주 1주당 2만1천976원(총 4조5천억원)의 배당을 제안했다. 우선주 배당금을 포함하면 배당총액은 총 5조8천억원에 이른다.

현대모비스에 대해서는 보통주 1주당 2만6천399원, 우선주 1주당 2만6천449원 등 총 2조5천억원의 배당을 제안했다.

사외이사 선임 안건과 관련한 엘리엇의 주주제안도 이해관계 등을 이유로 반대했고 회사측 제안에 찬성했다.

엘리엇은 현대모비스에 중국 전기차 업체 카르마 오토모티브의 최고기술책임자인 로버트 알렌 크루즈 등 2명을 사외이사로 추천했고, 현대차에는 수소연료전지 개발사 발라드파워스시템의 로버트 랜달 맥이언 회장 등 2명을 추천했다.

국민연금은 현대차의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 사내이사 선임 및 현대모비스의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사내이사 선임 안건에 대해서도 찬성했다. 단, 총수 일가의 권력집중 문제를 제기하는 등 반대 의견도 소수 있었다.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안건도 회사측 제안에 찬성했다.

엘리엇의 '이사 수 11인 이하로 변경' 정관 개정 제안에 대해서는 회사 규모, 사업 구조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반대하기로 결정했다.

국민연금은 기아자동차 주총에서는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과 박한우 사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에 찬성하기로 했다.

다만 남상구 전 한국기업지배구조원장을 사외이사와 감사위원으로 재선임하는 안건에 대해서는 한전부지 매입 당시 사외이사로서 감시의무에 소홀했다는 이유 등으로 반대 결정을 내렸다. 국민연금은 기아차 주식의 6.52%를 보유하고 있다.

국민연금은 효성 주총에서는 손병두 전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과 박태호 전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을 사외이사로 재선임하고 최중경 한국공인회계사회 회장을 감사위원으로 선임하는 안건에 반대하기로 했다. 후보들이 분식회계 발생 당시 사외이사로서 감시의무에 소홀했다는 이유 등을 들었다. 국민연금은 효성 주식 10.03%를 보유 중이다.

국민연금의 이날 결정으로 현대차그룹은 엘리엇과의 표대결에서 우위를 점하게 됐다.

국민연금의 의결권 자문사인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전날 엘리엇 주주제안에 반대를 권고했고, 글로벌 양대 자문사인 글래스 루이스와 ISS, 국내 자문사인 대신지배구조연구소도 현대차의 손을 들었다.

국민연금의 의결권 행사 방침은 기금운용본부 자체의 내부 투자위원회나 최고 의결기구인 기금운용위원회 산하 수탁자위에서 결정한다. 투자위원회가 찬성 또는 반대, 주주권행사의 이행 여부 등을 판단하기 곤란한 사안은 수탁자위로 넘겨 심의한다.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4 15: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