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만성콩팥병 예방하려면 비만관리·금연·저염식 중요"

병 진행될수록 심장질환·빈혈·골다공증 등 합병증 늘어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질병관리본부는 14일 '세계 콩팥의 날'을 맞아 "만성콩팥병 예방을 위해서는 지속적인 운동과 식이조절 등으로 비만은 감소시키고 근육은 증가시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3개월 이상 만성적으로 콩팥의 손상이 있거나 콩팥 기능이 저하된 만성콩팥병 환자는 비만관리, 금연, 저염식 등을 생활화해 병의 진행을 지속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만성콩팥병 진료 환자 수는 2014년 15만7천500명에서 2017년 20만8천900명으로 늘어났다.

만성콩팥병이 말기신부전으로 진행되면 투석이나 신장이식을 해야 한다. 일부 환자는 만성콩팥병이 말기신부전으로 진행되기 전에 관상동맥질환이나 뇌졸중이 먼저 생겨 사망하는 경우도 있다.

질병관리본부가 2011년부터 전국 17개 대학병원과 실시 중인 '유형별 만성신장질환 생존 및 신기능 보존 장기 추적조사연구'에 따르면, 만성콩팥병 환자는 일반인보다 사망률이 높고, 병이 진행될수록 심혈관계 질환, 빈혈 및 골다공증 등의 합병증 발생이 증가한다.

만성콩팥병 환자 중 비만 또는 대사이상이 있는 환자에서 말기신부전으로 진행 위험성이 1.4배 증가했고, 비흡연자보다 과거 및 현재 흡연자의 만성콩팥병 악화 위험성 역시 각각 약 1.7배, 1.8배 증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만성콩팥병에 대한 이해와 예방관리를 위해 만성콩팥병 바로알기 자료 3종(일반인편, 고혈압·당뇨병·콩팥병 환자편, 소아청소년편)과 학교 교육용 자료를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를 통해 배포 중이다.

만성콩팥병 바로알기 자료
만성콩팥병 바로알기 자료 [질병관리본부 제공]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4 09: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