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MB, 보석 후 첫 재판 40분만에 종료…지지자들에 주먹 '불끈'(종합)

출석하며 질문엔 묵묵부답…'MB 저격수' 주진우 기자도 재판 방청
이명박 '주먹 불끈'
이명박 '주먹 불끈'(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이 13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보석 후 첫 항소심 재판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2019.3.13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이명박(78) 전 대통령이 보석(보증금 등 조건을 내건 석방)으로 풀려난 뒤 처음으로 13일 법원에 나왔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5분 열린 항소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오후 1시 27분께 법원 청사에 도착했다. 지난 6일 풀려난 지 7일 만이다.

검은색 제네시스 차량에서 내린 이 전 대통령은 변호인단과 경호원의 호위를 받으며 법정으로 향하는 엘리베이터에 탔다.

폴리스라인 뒤로 늘어선 지지자들은 이 전 대통령을 향해 "이명박"을 연호했다. 반면 한 시민은 "아프지도 않은데 쇼하고 있다"며 불만을 표출하기도 했다.

이 전 대통령은 취재진이 보석으로 풀려난 뒤 첫 재판에 임하는 소감과 증인으로 소환된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불출석 신고서를 낸 데 대한 입장을 물었지만 입술만 달싹거릴 뿐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이 전 대통령 측 강훈 변호사는 "접견이 제한돼 있지 않으냐"며 취재진의 접근도 어렵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날 법정 앞엔 취재진과 재판을 보려는 지지자들로 붐볐다. 경위들은 법정 바로 앞에서 일일이 금속탐지기를 이용해 소지품을 검사했다.

이 전 대통령은 법정 옆 대기실에서 대기하다가 재판 시작 7분 전에 법정 안으로 들어왔다. 지지자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이 전 대통령을 맞았다.

'MB 저격수'로 알려진 주진우 기자도 법정을 찾았다. 그는 법정 오른편 뒤쪽에 서서 피고인석에 앉은 이 전 대통령을 오래도록 바라보기도 했다.

이날 재판은 증인으로 소환된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불출석 신고서를 내고 나오지 않아 40여분 만에 끝이 났다.

질서 유지를 위해 경위들은 방청석에 앉은 취재진과 지지자들을 먼저 퇴정시켰다.

출석 때와 마찬가지로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법원을 빠져나온 이 전 대통령은 손수건으로 입을 가린 채 대기 중이던 차에 올랐다.

지지자들은 다시 "이명박"을 연호했고, 이 전 대통령은 주먹을 불끈 쥐어 보였다. 또 미소를 지으며 손을 흔들거나 가볍게 목을 숙여 인사하기도 했다.

MB에게 부는 바람
MB에게 부는 바람(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이 13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열린 보석 후 첫 항소심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9.3.13 jjaeck9@yna.co.kr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3 15: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