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유엔 北인권결의안 주도 않겠다"

송고시간2019-03-13 12:20

"납치문제 둘러싼 여러 정세 종합적 고려"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13일 올해 유엔인권이사회에선 유럽연합(EU)과 그간 공동으로 진행했던 북한인권 결의안 작성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일본이 관례적으로 해오던 국제사회의 북한 인권 비판 결의 대열에서 이탈함에 따라 향후 북한 측 반응이 주목된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제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일본인) 납치문제에 대한 진지한 논의가 이뤄졌다"며 "북·미 정상회담 결과와 납치문제 등을 둘러싼 모든 정세를 종합적으로 검토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김정은 위원장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연합뉴스 PG]

김정은 위원장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연합뉴스 PG]

그는 "납치문제에 대해 아베 신조 총리는 일본이 주체적으로 대처하는 것이 중요하고, 다음은 자신이 직접 김정은 위원장과 마주 앉아야 한다고 했다"면서 "납치피해자 가족들이 고령화되고 있는 만큼 이 문제의 빠른 해결을 위해 모든 기회를 놓치지 않고 과단성 있게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인권결의안이 유럽연합(EU) 주도로 제출될 경우의 대응에 대해선 "관계국 간에 조정 중"이라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스가 장관은 북핵 문제와 관련해선 '안이한 타협을 하지 않는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결단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며 북한의 핵·미사일,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국제사회와 한층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인권결의안은 2003년 유엔인권이사회의 전신인 인권위원회에서 처음 채택된 뒤 지난해까지 인권이사회에서 16년 연속 채택됐다.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22일까지 제네바에서 열리는 제40차 유엔인권이사회는 폐회 직전인 오는 21일이나 22일 북한인권결의안을 상정해 채택 여부를 논의한다.

유엔 등 국제사회에서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촉구해온 일본은 첫해부터 EU와 교대로 공동작업을 통해 결의안 초안, 상정을 주도해왔다.

일본 언론은 피랍 일본인 문제를 중대한 인권 문제로 제기해온 일본이 북한인권결의안 작성 과정에서 빠지기로 한 것에 대해 북일 정상회담을 염두에 둔 분위기 조성 차원이라고 분석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는 납치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북한에 화해 제스처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올해 결의안 제출에서 빠지기로 했다고 전했다.

(취재 보조: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