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내 폭행' 드루킹 2심서 "아령 위협한 적 없다" 부인

송고시간2019-03-13 12:05

선고 공판 출석하는 '드루킹'
선고 공판 출석하는 '드루킹'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9대 대통령 선거 등을 겨냥해 댓글 조작을 벌인 혐의로 기소된 '드루킹' 김동원 씨가 30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선고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9.1.30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아내 폭행 혐의 등으로 기소된 '드루킹' 김동원씨가 항소심에서 "아령으로 위협한 적은 없다"며 혐의를 일부 부인했다.

김씨의 변호인은 13일 서울고법 형사8부(정종관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항소심 첫 공판에서 "아령을 사용했다는 건 피해자(아내) 진술에 전적으로 의존한 것"이라며 1심이 사실을 오인했다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1심 형량인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 형도 지나치게 무겁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반대로 1심 형량이 가볍다며 김씨를 더 무겁게 처벌해달라고 맞섰다.

김씨 측은 재판장이 '댓글 조작' 사건과 함께 심리 받기를 원하느냐고 묻자 "따로 재판받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따로따로 재판받는 게 양형에 유리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재판부는 다음 달 17일 김씨 측이 신청한 증인 신문과 피고인 신문을 끝으로 2심 재판을 마무리하기로 했다.

김씨가 1심에서 징역 3년6개월의 실형을 받은 댓글 조작 사건은 서울고법 형사4부(조용현 부장판사)에 배당돼 있다. 이 사건은 오는 27일 2심 재판이 시작된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