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건설노조, '콘크리트 작업 안전사고' 재발 방지 촉구

송고시간2019-03-13 11:34

수원 오피스텔 공사장 콘크리트 펌프관 폭발 사고 관련 기자회견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수원 오피스텔 공사장에서 콘크리트 펌프관이 폭발해 근로자 2명이 중상을 입은 사고와 관련해 건설노조가 13일 고용노동부를 상대로 재발 방지책 마련을 촉구했다.

펌프카 안전사고 재발방지 대책촉구 기자회견
펌프카 안전사고 재발방지 대책촉구 기자회견

[건설노조 제공]

전국건설노조 수도권남부지역본부 소속 30여명은 이날 경기 수원시 고용노동부 경기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사고는 안전 매뉴얼이 없는 상황에서 작업을 강행하다 발생한 인재"라며 "고용노동부는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콘크리트 타설 공정에 대한 안전점검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지난달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하동의 한 오피스텔 공사현장에서 콘크리트 펌프관이 폭발해 작업하던 A(50) 씨 등 근로자 2명이 크게 다쳤다.

A 씨 등은 신체 일부를 크게 다쳐 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A 씨 등이 콘크리트 펌프카에 설치된 지름 15㎝ 크기의 배관을 이용해 콘크리트를 공사장 1층에서 7층으로 올려보내고서 배관 안에 남아있는 찌꺼기를 제거하려고 산소를 주입하던 중 공사장과 연결된 펌프관이 폭발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건설노조 관계자는 "자체 조사에 따르면 콘크리트 타설 뒤 배관 안에 남은 콘크리트는 폐기물 처리돼야 하는데, 사측은 비용 절감을 위해 타설된 콘크리트 위에 잔여 콘크리트를 덮게 하는 등 해선 안 될 작업을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시 현장에는 작업 매뉴얼도, 안전관리자도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노조 측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고용노동부 경기지청 관계자를 면담해 재발 방지 등을 주문했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공사장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작업 중 안전조치 의무를 다했는지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