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리창 등에 부딪혀 죽는 새 연간 800만…저감 대책 수립

송고시간2019-03-13 12:00

투명방음벽 설치 최소화…조류가 인식할 수 있는 무늬 적용

건물 유리창에 부딪혀 죽은 새
건물 유리창에 부딪혀 죽은 새

[환경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새들이 건물 유리창이나 투명방음벽 등에 부딪혀 죽는 사례를 줄이고자 정부가 대책 마련에 나섰다.

환경부는 최근 '조류 투명창 충돌 저감 대책'을 수립했으며 앞으로 국토교통부 등 관계 기관과 함께 추진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우선 투명방음벽 설치를 최소화하고 부득이하게 설치할 때는 조류가 인식할 수 있는 일정한 간격의 무늬를 적용하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할 방침이다.

또 '조류 충돌 저감 자침서'를 마련해 4월 중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건설업계 등에 배포할 예정이다.

이미 설치된 투명방음벽과 건물 유리창에 대해서는 지자체 및 유관기관과 협력해 조류 충돌 방지 테이프를 부착하는 시범사업을 4월부터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환경부는 2017년 12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전국의 건물 유리창, 투명방음벽 등 56곳에서 조류 충돌 발생 현황을 조사했다.

발견된 조류 폐사체는 총 378마리다. 가장 많이 죽은 새는 멧비둘기로 총 85마리가 발견됐으며, 뒤를 이어 직박구리 43마리, 참새 40마리, 박새 19마리 순이었다.

멸종위기종으로는 참매, 긴꼬리딱새가 1마리씩 발견됐다.

건축물과 투명방음벽 통계, 폐사체 발견율 등을 고려해 우리나라 전체 피해를 추정한 결과 연간 800만 마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호중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멸종위기종을 포함한 수많은 새가 인간이 만든 구조물에 의해 죽고 있다"라며 "새들의 폐사를 줄이기 위한 노력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말했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