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해찬 "공공기관 지방이전 용역결과 곧 나와…시·도와 협의"(종합)

송고시간2019-03-13 11:42

"나경원, 대통령·국민 모독 발언…앞길 없는 사람"

굳은 표정의 이해찬 대표
굳은 표정의 이해찬 대표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굳은 표정으로 참석하고 있다. 2019.3.13 mtkht@yna.co.kr

(서울·부산=연합뉴스) 김경희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3일 공공기관 지방 이전과 관련, "곧 용역 결과가 나오면 각 시·도와 협의해서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부산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열린 부산시와 예산정책협의회에서 "국가균형발전위가 지금까지 이전한 공공기관들이 어떻게 고착화했는지 검토하고 새로 보낼 기관을 어디로 보낼 것인가 용역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부산은 전통적으로 해양수도로 발전해 왔다"면서 "앞으로 2030년 월드 엑스포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유치에 깊은 관심을 갖고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과 관련해 "대통령과 국민 모독하는 발언을 보면서 '자포자기하는 발언이구나' 하는 느낌을 받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전반적으로 보면 내용에 있어서 거의 정부와 여당에 대해 저주에 가까운 표현을 하는 모습을 보면서 안타깝기 그지없었다"며 "여당을 할 때와는 다른, 악을 쓰는 모습을 보면서 여러 가지 참담한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 대표연설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라는 등의 발언을 해 여당의 강한 반발을 샀다.

kyung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