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난해 이민·다문화 지자체 예산 1천771억원…서울·경기 순

담당공무원 평균 기초지자체 2명·광역지자체 3명
지방자치단체 다문화
지방자치단체 다문화[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지난해 지방자치단체의 이민·다문화 관련 예산은 1천771억원이며 서울, 경기, 전북 순으로 예산 규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IOM이민정책연구원이 지난해 12월 발간한 '공무원의 이민·다문화 정책 교육현황 분석 및 개선방안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지자체가 외국인 주민과 다문화 가정을 위해 배정한 예산은 1천771억5천600만원이며 관련 과제수는 999개다.

보고서는 외국인정책위원회의 '지방자치단체 외국인정책 시행계획' 자료를 바탕으로 예산 규모와 과제 수를 정리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시가 가장 많은 343억원의 예산을 배정했다. 이어 경기(231억원), 전북(183억원), 경북(141억원) 등도 관련 예산이 많은 편에 속했다.

이민·다문화 관련 수행 과제는 서울시(112개)가 가장 많았고 충남(103개), 경기(94개) 순으로 집계됐다.

지자체에서 이민·다문화 정책을 담당하는 부서는 499개로 파악됐다. 여성(21%), 복지(20.4%) 관련 부서에서 이민·다문화 정책을 다루는 경우가 많았으며 외국인이나 다문화 명칭이 별도로 부여된 부서는 19개(3.8%)에 불과했다.

외국인 주민 담당 공무원수는 기초지자체의 경우 평균 2.07명이었으며 광역지자체는 3.04명이었다.

보고서는 "담당 공무원이 업무 전문성을 높이고자 교육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지만 사실상 이민·다문화 담당 공무원이 1∼2명에 불과해 교육 참여가 어렵다"며 "교육 이수를 의무화하는 동시에 인센티브 제공으로 참여 대상자 규모를 늘려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sujin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3 11: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