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돈뭉치 건네고 비방하고" 광주·전남 조합장선거 위법 96건

송고시간2019-03-13 09:57

광주 20건·전남 76건…선관위 "돈 선거 끝까지 추적"

조합장 선거 금품살포 비상…검찰 "구속 수사" (CG)
조합장 선거 금품살포 비상…검찰 "구속 수사" (CG)

[연합뉴스TV 제공]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 선거와 관련해 광주·전남에서 총 96건의 위법행위가 선거관리위원회에 적발됐다.

광주시선거관리위원회는 13일 조합장 선거와 관련해 20건의 위법행위를 적발해 7건을 검찰에 고발하고 3건은 경찰에 수사 의뢰하거나 이첩했으며 10건은 경고 조치했다고 밝혔다.

"돈뭉치 언제 근절되나" 광주·전남 조합장선거 위법 96건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유형별로는 기부행위가 12건으로 가장 많았고, 전화 이용 불법 선거운동 6건 허위사실 공표 1건, 호별 방문 1건 등이었다.

광주시선관위는 2015년 제1회 선거에서는 총 10건을 적발했다.

광주의 한 축협 조합장 후보 A(62)씨는 악수하는 척하며 조합원들에게 지폐를 돌돌 말아 돈뭉치를 건넨 혐의(공공단체 등 위탁 선거에 관한 법률 위반)로 구속기소 됐다.

A씨는 올해 1월 중순 조합원과 그 가족 등 12명에게 650만원을 전달하고 조합원 1명에게 현금 50만원을 건넬 의사를 표시한 혐의다.

광주 한 농협 조합장 B(63)씨 역시 부인과 함께 지난 1월부터 지난달 초까지 조합원 11명에게 635만원 상당의 현금과 식사를 제공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광주시선관위는 두 사건과 관련해 금품제공 사실을 제보·신고한 조합원들에게 총 2억원의 포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투표하는 조합원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투표하는 조합원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제2회 전국 동시 조합장 선거가 열리는 13일 오전 광주 광산구 수완동 투표소에서 조합원들이 투표함에 투표용지를 넣고 있다. 2019.3.13 iny@yna.co.kr

전남도선관위는 검찰 고발 21건, 수사 의뢰·이첩 7건, 경고 46건 등 모두 76건을 조치했다.

기부행위 36건, 전화 이용 12건, 인쇄물을 통한 불법 홍보 7건, 허위사실 공표 및 후보자 비방 7건, 호별 방문 3건, 기타 9건 등이다.

전남은 제1회 선거에서 총 112건을 적발, 이번 선거 기간 위법행위 적발 건수가 31% 감소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선거 당일에도 단속 체제를 유지하고 투표소 주변 단속을 확대해 불법 선거운동을 막을 방침이다. 일명 '돈 선거'은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선거 후라도 끝까지 추적해 엄중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선거법 위반 신고 : ☎ 1390)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