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佛 극우진영 원로 르펜, '예산전용' 혐의 조사받는다

송고시간2019-03-13 10:20

유럽의회, 프랑스 요청에 면책특권 해제 표결 처리

유럽의회의 면책특권 해제로 조사를 받게 된 장-마리 르 펜
유럽의회의 면책특권 해제로 조사를 받게 된 장-마리 르 펜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상훈 기자 = 프랑스 극우 진영의 원로 정치인인 장-마리 르 펜(90) 국민연합(RN·국민전선의 후신) 명예총재가 유럽의회 예산 전용 문제로 조사를 받게 됐다.

12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유럽의회는 이날 프랑스 사법당국이 요청한 르 펜의 면책특권 해제 안건을 표결에 부쳐 가결 처리했다.

이에 따라 프랑스 당국은 그를 상대로 유럽의회 예산을 부적절하게 사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를 본격화할 수 있게 됐다.

르 펜은 유럽의회 예산 수백만 유로를 당시 소속 정당인 프랑스 국민전선 직원에게 부당하게 지급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그러나 1984년∼2003년에 이어 2004년부터 지금까지 유럽의회 의원직을 유지해온 르 펜은 면책특권을 이용해 조사를 피해왔다.

그의 딸로 현재 국민연합을 이끄는 마린 르 펜(51) 대표는 같은 혐의로 이미 기소된 바 있다.

EU 부패감독청(OLAF)은 지난 2014년 르 펜 대표를 조사했고, 유럽의회는 작년 1월에 OLAF의 조사 결과를 토대로 유럽의회 예산으로 잘못 지급한 돈을 전액 반환하라고 명령했다. 하지만 그는 이에 반발해 소송을 제기했다.

이날 표결에 불참했던 아버지 르 펜은 "사회주의 지향의 좌파와 이른바 자유주의 성향 우파가 양분된 의회 상황을 고려할 때 놀랄 일이 아니다"라며 "동료 의원들에게서 관용도 객관성도 기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유럽의회는 이날 같은 사안으로 국민연합 소속 의원인 도미니크 빌드 의원에 대한 면책특권도 해제했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