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차 '3세대 플랫폼' 개발 완료…신형 쏘나타에 첫 적용

송고시간2019-03-13 09:45

"가벼우면서도 강한, 낮으면서도 긴 자동차"…안전·주행 성능 등 개선

현대차 '3세대 플랫폼'
현대차 '3세대 플랫폼'

[현대차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는 차량의 기본 성능을 높일 수 있는 '3세대 플랫폼'의 개발을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플랫폼은 오는 21일 출시되는 '신형 쏘나타'를 시작으로, 앞으로 나올 신차에 순차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플랫폼은 서스펜션(충경완화장치)과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에서부터 중량 배분, 무게 중심 등 자동차의 핵심 요소를 결정하는 차체 구조물이다.

이번 3세대 플랫폼은 2세대 플랫폼의 장점을 진화시켜 안전성능, 연료소비효율, 동력성능, 주행성능, 디자인 혁신, 에어로다이내믹(공기저항 최소화) 등을 강화했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3세대 플랫폼의 가장 큰 특징은 경량화와 충돌 안전도를 동시에 달성해 '가벼우면서도 강한 자동차'를 만들었다는 점"이라고 전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3세대 플랫폼은 평균 강도를 기존보다 10% 이상 높였고, 무게는 동급 평균 대비 55㎏ 이상 감량했다.

또한 다중골격 구조 엔진룸을 통해 충돌 시 차체가 흡수하는 에너지를 분산시켜 승객과 상대 차량에 전달되는 충격을 최소화했다.

현대차 '3세대 플랫폼' 개발 완료…신형 쏘나타에 첫 적용 - 2

이밖에 3세대 플랫폼은 주행과 관련된 세 가지 기술적인 개선을 통해 운전자와 자동차의 일체감을 높였고, 주행 안정성도 강화했다.

아울러 디자인과 실내공간 측면에서도 변화를 줬다.

차량 높이는 기존 대비 30㎜ 낮아졌고, 엔진룸과 승객실을 효율적으로 설계해 롱 휠베이스(긴 차체) 스타일을 구현했다.

앞서 현대차는 2008년 1세대 플랫폼을 YF쏘나타에, 2015년에는 2세대 플랫폼을 LF쏘나타 등에 적용했다.

현대차 아키텍처 담당 파예즈 라만 상무는 "3세대 플랫폼을 적용한 신형 쏘나타는 첨단 기능과 함께 자동차가 가져야 할 기본적 성능이 글로벌 최고 수준으로 올라간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라고 말했다.

신형 쏘나타
신형 쏘나타

[현대차 제공]

acui7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