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화재 안내판 2천500개 쉽고 흥미롭게 바꾼다

올해 예산 103억원 투입…난해하거나 번역 오류 있는 안내판 등 대상
가이드라인 배포하고 시민자문단 운영
경복궁 자경전 십장생 굴뚝 안내판
경복궁 자경전 십장생 굴뚝 안내판[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전문용어가 많아 읽기 어렵고 재미없다는 비판을 받아온 문화재 안내판 2천500여 개가 올해 쉽고 흥미롭게 바뀐다.

문화재청은 지자체 신청을 받아 전국 1천392개 문화재에 있는 안내판 2천500여 개를 개선한다고 13일 밝혔다.

변경 대상은 어려운 단어와 문장이 있고 번역 오류가 발견돼 설명 내용을 바꿔야 하거나 낡아서 교체 필요성이 제기된 안내판이다.

올해 안내판에 투입하는 전체 예산은 103억원이다. 개선 목표는 이해하기 쉽고, 국민이 알고 싶은 정보로 채워 유용하며, 지역 고유 역사문화를 이야기로 풀어내 흥미로운 안내판이다.

예컨대 "석탑은 불사리 신앙을 바탕으로 발생한 불교 특유의 조형물"을 "석탑은 부처의 유골을 모신 조형물로, 실제 유골이 없는 경우에도 상징적으로 부처를 모신 곳으로 여겨진다"로 바꾸는 식이다.

문화재청은 지난해 고궁과 조선왕릉, 고도(古都) 경주·부여·공주·익산에 있는 안내판을 조사해 190개를 정비했고, 조선왕릉 명칭에 무덤 주인을 병기하도록 했다.

아울러 국민 참여 행사를 통해 안내판 355개에 문제점이 있다는 의견을 받아 166개를 올해 개선 대상에 포함했다.

지난 1월에는 안내문 작성 요점과 지침, 실무자에게 도움이 되는 질문과 답변, 안내문 작성 사례를 수록한 '사례로 보는 문화재 안내문안 작성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배포했고, 오는 22일에는 지자체 담당자와 안내문 집필진을 대상으로 워크숍을 개최한다.

외국인을 위한 영어 안내문 작성 시 참고할 만한 '영문표기 용례집'은 별도로 개정할 방침이다.

시민이 안내문 작성과 검토에 참여하는 자문단도 지자체별로 운영한다.

학력과 나이 제한 없이 안내판에 관심 있는 사람으로 구성한 자문단은 안내문 난도와 흥미성을 평가하는 역할을 맡는다.

안내문 감수는 국립국어원, 국어문화원, 한국학중앙연구원 등 유관기관과 협조해 진행한다.

온라인 사업으로 안내판 정보를 담은 데이터베이스를 상반기에 구축하고, 누리집에 오류신고센터를 개설해 수시로 의견을 접수한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올해 개선하는 안내판 외에도 전국에 1만여 건의 안내판이 더 있다"며 "나머지 안내판도 문안, 배치, 규모, 관리실태를 꼼꼼하게 점검해 개선이 필요하면 즉시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3 09: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