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소막마을' 말 많은 근대역사공간 조성사업 재도전

송고시간2019-03-13 10:30

작년 최종 평가서 목포 문화재 거리 등에 밀려 보류

소막마을 전경
소막마을 전경

[부산시 제공=연합뉴스]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과거 흔적을 오롯이 간직한 부산 남구 우암동 '소막마을'이 최근 논란을 빚은 문화재청 근대역사문화공간 조성사업에 다시 도전한다.

부산시는 소막마을을 보존·활용하기 위해 문화재청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활성화 확산사업' 공모에 신청한다고 13일 밝혔다.

소막마을은 일제가 조선 소(牛)를 수탈하려고 건축한 시설로, 한국전쟁 때는 피란민이 임시거주지로 사용했다. 이후에는 저소득 도시노동자들이 거주하기도 했다.

피란민 임시 주거시설을 증명할 수 있는 유일한 건축물이라는 희소성으로 지난해 5월 일부 소막사는 등록문화재로 지정됐다.

시는 지난해에도 문화재청 근대역사문화공간 조성사업 공모에 참여해 '역사성'을 인정받아 최종 평가에 올라갔다.

하지만 최종 심의에서 전남 목포, 군산, 영주 등에 밀려 보류됐다.

건물 소유주 다수가 문화재 등록에 반대한다는 것이 보류 이유였다.

우암동 소 막사 주거지
우암동 소 막사 주거지

[부산시 제공=연합뉴스]

이 때문에 당시 시의 준비 부족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시는 이번에는 문화재청 권고사항을 보완하고자 사업지 인근 주민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어 주민 관심과 참여도를 높였다고 밝혔다.

시는 이달 중 사업계획서를 신청할 계획이다.

문화재청 공모사업에 선정되면 시는 2020년부터 5년간 국비 50%를 포함해 200억원을 투입해 2만4천702㎡ 규모로 피란생활 역사문화마을을 조성할 계획이다.

피란생활 체험관, 역사 홍보관, 역사문화거리, 피란생활 전통시장, 피란생활 유적 복원 등의 사업이 포함된다.

곽옥란 부산시 문화유산과장은 "우암동 피란생활 역사문화마을은 근대사 체험 교육의 장인 동시에 남구지역 도시재생 활성화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