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정호 청문요청안 국회로…자녀에 집 증여하고 매물로 내놓고

송고시간2019-03-13 09:08

재산 4억5천만원…인사청문회 앞두고 장녀부부에 분당 집 증여한 뒤 월세 계약

배우자 명의의 잠실동 아파트는 매물로 내놓은 상태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회는 문재인 대통령이 제출한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을 접수했다.

13일 국회 의안정보시스템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청문요청 사유서에서 "최 후보자는 국토부에서 주요 보직을 거쳐 2차관을 역임했으며, 국토 및 교통 분야를 폭넓게 아우르는 식견을 바탕으로 여러 당면 과제를 해결할 국토교통 행정의 전문가"라고 말했다.

이어 "국토부 2차관 등으로 재직하면서 지역균형발전, 취약계층을 위한 서민 주거 안정, 효율적 SOC(사회간접자본) 확충, 교통 서비스 개선 등 핵심 성과를 도출했다"며 "2013년 샌프란시스코 여객기 사고, 2016년 화물연대 운송거부 등을 조기에 수습해 탁월한 위기관리 리더십을 발휘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최 후보자는 국토교통 분야 전문성과 강단 있는 추진력을 바탕으로 균형발전, 따뜻한 주거복지와 보편적 교통서비스 제공, SOC 확충, 일자리 창출 등 국정과제를 차질 없이 수행하고 민생 현안을 해소할 국토부 장관 적임자라 판단된다"고 말했다.

최 후보자는 본인과 배우자, 장남, 어머니 등 가족의 재산으로 총 4억5천561만원을 신고했다.

자신의 명의로 세종시 반곡동 아파트 분양권(4억973만원)과 예금 1억1천323만원 등을 보유했으며, 금융회사에 4억3천435만원의 빚을 지고 있다.

최 후보자가 제출한 건물등기부등본과 임대차계약서 등에 따르면, 최 후보자는 1996년 경기도 성남 분당구 정자동 아파트(84.78㎡)를 사들여 지난달까지 보유하다가 입각 직전 장녀 부부에게 증여하고, 이틀 뒤 장녀 부부와 임대차 계약을 맺어 이 아파트에 월세로 거주하고 있다. 보증금 3천만원에 월세 160만원이다.

배우자 명의로는 서울 송파구 잠실동 아파트(59.97㎡·가액 7억7천200만원, 전세 내준 상태)를 보유했으나, 이 아파트를 매물로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 후보자는 1981년 육군 하사로 만기제대했다. 장남은 2012년 육군 병장으로 만기제대했다.

최 후보자는 금오공고와 성균관대 행정학과를 졸업했으며, 영국 리즈대 교통계획과 석사, 광운대 부동산학과 박사 학위를 받았다.

행정고시 합격 후 국토교통부에 30여년간 몸담아 왔으며, 퇴직 후에는 전라북도 정무부지사를 지냈다.

밝은 표정의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밝은 표정의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최정호 전 전라북도 정무부지사가 8일 서울 정동 국토전시관에 들어서고 있다. 2019.3.8 saba@yna.co.kr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