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학용, '노사단협 유효기간 2년→3년 연장' 법안 발의

송고시간2019-03-13 08:34

국회 환노위원장…남북협력기금 투명성 강화법도 발의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인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은 노사간 단체협약 유효기간을 현행 2년에서 3년으로 연장하는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개정안을 발의한다고 13일 밝혔다.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개정안은 '단체협약에는 2년을 초과하는 유효기간을 정할 수 없다'라는 조항 내용을 3년으로 조정하고, 단체협약에 유효기간을 정하지 않았거나 기간을 초과하는 경우에도 유효기간은 3년으로 하도록 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나라의 단협 유효기간은 미국과 일본, 독일 등 경쟁국 가운데 가장 주기가 짧고, 이로 인해 노사간 잦은 갈등이 기업 경쟁력을 떨어뜨리는 기제로 작용한다"면서 "유효기간을 1년 연장해 합리적이고 대등한 노사관계를 형성할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의 폐쇄적인 운영을 투명하게 하고, 비공개로 집행된 남북협력기금 공개를 통해 국회 예산과 결산심의권을 강화하는 내용의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 개정안도 함께 발의했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