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럽 챔스리그 16강은 '뒤집기 쇼'…4개 팀이 2차전 역전

송고시간2019-03-13 08:04

유벤투스·맨유 1차전 0-2 패배 후 2차전 역전

아약스·포르투도 1-2 패배 후 대승으로 뒤집기

페널티킥 성공 후 환호하는 호날두
페널티킥 성공 후 환호하는 호날두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첫 단추를 잘 끼워야 한다'는 말은 이번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에서만큼은 들어맞지 않는 듯하다.

홈 앤드 어웨이로 펼쳐진 16강 경기에선 유독 올해 2차전 '뒤집기 쇼'가 잇따랐다.

13일(한국시간) 현재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을 확정한 6개 팀 중 4개 팀이 2차전 대역전극의 주인공이었다.

이탈리아 유벤투스는 안방에서 열린 16강 2차전에서 스페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3-0으로 완파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전후반 필드골 1골씩 넣고 후반 막판 페널티킥으로 1골을 추가하는 '원맨쇼'로 만들어낸 승리였다.

앞서 지난달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1차전에서 0-2로 패하며 8강 진출이 위태로웠던 유벤투스는 2차전 역전극으로 홈 관중에 8강 티켓을 선물했다.

'챔피언스리그의 사나이' 호날두는 여섯 번째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계속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이번 대회에서 1차전 0-2 패배를 뒤집은 것은 유벤투스가 처음이 아니었다.

'챔스리그 8강 진출'…얼싸안고 기뻐하는 맨유 선수들
'챔스리그 8강 진출'…얼싸안고 기뻐하는 맨유 선수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심지어 홈 1차전 0-2 패배를 원정 2차전에서 뒤집었다.

맨유는 지난 7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파리생제르맹(PSG)과의 16강 2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 득점에 힘입어 3-1로 승리하며 합계 점수를 3-3으로 만들었다.

원정에서 더 많은 골을 넣은 맨유는 PSG를 제치고 8강의 주인공이 됐다.

같은 날 포르투갈 포르투도 이탈리아 AS로마를 상대로 역전 드라마를 펼쳤다.

포르투는 원정 1차전에서 1-2로 뒤졌으나 안방 2차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3-1 승리를 거두며 AS로마를 무릎 꿇렸다.

맨유와 포르투 모두 비디오판독(VAR)을 거쳐 얻어낸 페널티킥이 8강행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디펜딩 챔피언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는 대역전극의 희생양이 됐다.

레알 마드리드는 네덜란드 아약스에 원정 1차전에서 2-1로 승리한 후 홈 2차전에서 무난한 승리를 예상했으나 1-4로 참패하며 16강에서 탈락하고 말았다.

지금까지 끝난 16강 2차전 6경기에서 1차전 승리를 그대로 지킨 팀은 잉글랜드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뿐이다.

8강 남은 두 자리를 가리는 16강 2차전 남은 두 경기에선 역전극을 볼 수 없다.

14일 맞붙을 FC바르셀로나와 리옹, 리버풀과 바이에른 뮌헨 모두 1차전에선 0-0으로 비겼기 때문에 2차전에서 사실상 단판 승부를 펼쳐야 한다.

망연자실한 표정의 레알 마드리드 카림 벤제마와 토니 크로스
망연자실한 표정의 레알 마드리드 카림 벤제마와 토니 크로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