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인 살해 후 4년 넘게 주거지에 시신 은닉한 부부 등 3명 구속

송고시간2019-03-13 10:00

남편과의 사이를 의심한 것이 범행 발단

이혼 후 술자리서 남자친구에게 살해 사실 털어놔 덜미

살인 사건(PG)
살인 사건(PG)

[제작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지인을 살해한 뒤 시신을 집안에 4년 넘게 유기한 부부 등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28·여)씨와 B(28)씨, C(26)씨를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부부 사이던 A씨와 B씨는 2014년 12월 부산 남구 피해자 D(당시 21세·여)씨 원룸에서 D씨를 폭행,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범행 후 A씨 남동생 C씨를 불러 피해자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넣어 자신의 주거지로 옮긴 뒤 물통에 넣고 흙을 덮어 시신을 유기·은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와 D씨는 경북지역 한 휴대전화 제조공장에서 만나 알게 된 사이로 범행 6개월 전 A씨 제안으로 부산에 함께 내려왔다.

D씨 가족들은 "부산에서 아는 언니와 함께 지낸다"는 마지막 연락을 받은 뒤 소식이 끊기자 2015년 12월 가출신고를 했다.

이들의 범행은 5년 만에 드러났다.

올해 B씨와 이혼한 A씨가 새로 사귄 남자친구와 술자리를 하던 중 자신이 D씨를 살해해 보관하는 사실을 이야기했고, 이 남자친구가 지난 8일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5개 형사팀으로 전담팀을 구성, A씨 등 3명의 위치를 추적해 신고 40시간 만에 모두 검거했다.

경찰은 "A씨가 D씨와 전 남편 사이를 의심한 것이 범행의 발단이 됐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 집에서 발견된 시신의 DNA 검사해 D씨임을 최종 확인했다"면서 "현재 유골만 남아있는 상태여서 국과원 부검을 통해 사인을 규명한 뒤 검찰에 사건을 송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