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北매체 "비핵화 입장 확고…美당국자, 과감한 결단 필요"

연일 '완전한 비핵화' 밝히며 '단계적 비핵화' 촉구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북한 매체들이 연일 '완전한 비핵화' 입장을 재천명하면서 미국을 향해 '단계적 동시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하고 있다.

북한의 대외 선전매체 메아리는 13일 '주견이 없으면 조미(북미)관계의 새 역사를 써나갈 수 없다' 제목의 글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제안한 영변 핵시설 폐기와 그에 상응한 '부분적 제재 해제' 요구는 "신뢰조성과 단계적 해결원칙에 따라 가장 현실적이며 통 큰 보폭의 비핵화 조치"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외의 아쉬움을 자아낸 이번 회담의 결과는 미 당국자들의 확고한 주견과 과감한 결단이 없이는 조미관계의 새 역사를 써나갈 수 없다는 것을 명백히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북 매체, 연일 '단계적 비핵화' 촉구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_OGosy64mWk

매체는 "조선반도(한반도)에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하고 완전한 비핵화에로 나가려는 것은 우리 공화국의 확고한 입장"이라며 "미 당국자들은 정치적 반대파들의 부당하고 파렴치한 주장에 휘둘릴 것이 아니라 주견과 배짱을 가지고 조미관계의 새 역사를 개척하며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바라는 인류의 기대에 부응하는 길로 나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침묵하던 북한 매체들은 지난 11일을 기점으로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연일 밝히고 있다.

이런 태도는 회담 결렬의 책임이 미국 쪽에 있음을 부각하면서 제재 완화 등 자신들의 요구가 정당했음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북한의 미사일 도발 가능성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협상의 판은 깨지 않으면서도 '단계적 비핵화' 원칙을 고수하겠다는 입장도 유지하고 있다.

북미 핵 협상 짙은 안개 속으로 (PG)
북미 핵 협상 짙은 안개 속으로 (PG)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