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패망' 임박 IS 또 무더기 투항…온라인서는 "복수하라" 선동(종합)

송고시간2019-03-13 10:45

SDF "시리아 동부 전선서 약 3천명 투항…대부분 전투원"

IS 자처 선전물 온라인 유포…"두목 바그다디, 유일한 무슬림 지도자"

11일 IS 격퇴전이 벌어진 시리아 동부 바구즈
11일 IS 격퇴전이 벌어진 시리아 동부 바구즈

[AFP=연합뉴스]

(이스탄불·서울=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임성호 기자 = 패망을 눈앞에 둔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마지막 소굴에서 또다시 투항자가 무더기로 쏟아졌다.

쿠르드·아랍연합 '시리아민주군'(SDF)의 무스테파 발리 대변인은 12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 시리아 동부 바구즈 전선에서 "어제(11일) 저녁부터 집계된 IS 투항자 수가 3천명에 육박한다"고 트위터에 밝혔다고 AFP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발리 대변인은 아울러 IS에 납치돼 학대받던 소수 종파(종족) '야지디' 여성 3명과 어린이 4명을 구출했다고 밝혔다.

이날 실제로 IS 진영으로부터 빠져나오는 '수백명'의 투항자 행렬이 현장에서 목격됐다. 투항자들은 주로 전투원이라고 SDF는 밝혔다.

앞서 SDF는 바구즈의 IS 진영에 전투원이 '100여명' 남아 있으리라 추산했지만 이날 SDF가 밝힌 투항자 규모는 자체 추정을 훨씬 웃돌았다.

11일 IS 진영 살피는 SDF 부대원
11일 IS 진영 살피는 SDF 부대원

[AFP=연합뉴스]

영국에 본부를 둔 시리아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이날 투항한 IS 가담자가 전투원 120명을 포함해 350명이라고 집계했다

SDF는 지난달 초 '바구즈 전투'를 시작할 때부터 IS에 남은 전투원이 수백명 규모라고 짐작했으니 교전을 중단할 때마다 민간인 등이 수천명씩 쏟아져 나와 현재까지 2만명이 넘는 인원이 투항했다.

전투는 이날 낮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다 일몰 후 미군 주도 국제동맹군과 SDF의 공습과 포격이 다시 불을 뿜었다.

SDF의 키노 가브리엘 대변인은 "앞으로 이틀간 교전이 계속될 것 같다"고 말했다.

11일 국제동맹군과 SDF의 공격을 받는 IS 최후 거점 바구즈
11일 국제동맹군과 SDF의 공격을 받는 IS 최후 거점 바구즈

[AP=연합뉴스]

'칼리프국(國)'의 최후를 앞두고 온라인에서는 IS를 자처하는 영상과 음성 선전물이 유포됐다.

11일 밤 IS 추종자들을 통해 퍼진 1분30초짜리 음성 선전물에는 전 세계 무슬림에게 IS 격퇴 세력에 복수하라는 내용이 담겼다.

오디오 속 남자 목소리는 "유럽과 전 세계 형제들이여, 십자군에 대항해 일어나 (중략) 신앙을 위해 복수하라"고 선동했다.

음성 선전물이 언제 어디서 제작된 것인지는 불분명하나 배경에 들리는 총성은 바구즈 전선에서 녹음된 것으로 느껴지게 하려는 의도로 짐작된다.

제작일이 이달 9일로 표시된 영상에서 아부 압드 알아짐으로 확인된 IS 조직원이 등장해 "알라의 뜻대로 내일 우리는 천국에 있을 것이고, 그들은 지옥에서 불탈 것"이라며, "기도하며 알라께 피하라"고 독려했다.

로이터통신이 보도한 영상의 등장인물은 IS 우두머리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가 오늘날 지상에서 유일한 무슬림 지도자라고 추켜세웠다.

2014년 6월 이라크 모술에서 설교를 한 이후 대중에 모습을 드러낸 적이 없는 바그다디는 IS가 이라크에서 패퇴한 후 시리아·이라크 국경지역에 은신한 것으로 추정됐을 뿐 신변과 소재가 오리무중이다.

tree@yna.co.kr, 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