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들어 부산 A형 간염 환자 25명…작년 동기 대비 70%↑

송고시간2019-03-12 10:09

부산시 "산발적 사례 추정, 잠복기 길어 추적관리 어려워"

20대, A형 간염에 무방비 …"88% 항체 없다" (CG)
20대, A형 간염에 무방비 …"88% 항체 없다" (CG)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지역에서도 A형 간염 환자가 늘고 있다.

부산시는 올해 부산에서 신고된 A형 간염 환자는 2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70%가량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부산에서는 지난해 발생한 A형 간염 환자는 60명이었는데 올해는 증가세가 뚜렷한 상황이다.

시 관계자는 "조사결과 최근 발생한 환자의 경우 역학적인 관련성을 찾을 수 없는 산발적인 사례로 추정된다"면서 "잠복기가 길고 조사 특성상 환자 기억에 의존해 원인을 찾아야 하기 때문에 관리에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시 보건당국과 감염병관리지원단은 모든 A형 간염 사례에 대해 역학조사를 벌이는 한편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사람을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벌이고 있다.

시 관계자는 "A형 간염은 백신으로 예방할 수 있으며 1회 접종 때 85%, 2회 접종 때 95% 이상 면역력을 얻을 수 있다"며 "가까운 병원이나 보건소를 찾아 예방접종에 관해 안내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A형 간염은 직접 접촉하거나 음식물을 매개로 전파되는 1군 법정 감염병으로 15∼50일에 이르는 긴 잠복기 탓에 감염원을 찾기 쉽지 않다.

가벼운 소화불량이나 간부전, 발열, 피로감, 황달, 구토 및 설사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났다.

최근 충청권을 중심으로 많은 환자가 신고되고 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