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지법 출석' 전두환, 12시간만에 귀가…피곤한 기색

송고시간2019-03-11 21:45

귀가 중 응급실 들러…이순자 여사와 아무말 없이 집으로 들어가

굳은 표정의 전두환
굳은 표정의 전두환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이 11일 오후 서울 세브란스병원 응급진료센터에서 나서며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2019.3.11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김주환 기자 = 5·18 광주 민주화운동과 관련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두환(88) 전 대통령은 11일 재판을 받기 위해 자택을 떠날 때와 마찬가지로 귀가할 때도 아무런 말 없이 조용히 자택 안으로 모습을 감췄다.

전씨는 이날 오후 8시 52분 검은 에쿠스 승용차를 타고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 도착해 아무런 입장 발표 없이 경호원들에게 둘러싸인 채 차에서 내려 집으로 들어갔다.

첫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이날 오전 8시 32분께 집을 나서 차에 오른 지 12시간 20여분 만이다. 이날 내내 곁을 지킨 부인 이순자 여사도 함께 차에서 내려 자택을 향했다.

전씨는 다소 피곤한 표정으로 차에서 내렸으나 주변의 부축 없이 걸어서 자택으로 들어갔다. 집에 들어가면서 허리 쪽을 잡는 모습도 보였다.

취재진 50여명이 몰려 전씨의 귀가 모습을 취재했지만, 전씨는 취재진을 바라보지 않고 곧장 자택으로 들어갔다.

전씨의 집 앞은 가로등과 취재진이 켜놓은 조명으로 낮처럼 환한 모습이었다.

앞서 오전 8시 32분 재판 출석을 위해 전씨가 집을 나설 때 보수성향 단체 회원 50여명이 집회를 열고 구호를 외쳤지만, 귀가 때는 비교적 조용했다. 한 시민은 전씨가 차에서 내리자 "구속하라"고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

전씨는 귀가 도중 돌연 목적지를 바꿔 오후 8시 13분 신촌세브란스 병원 응급실에 들렀다가 약 30분 만에 다시 차에 올라 귀가했다.

그는 병원에 도착한 뒤에도 부축 없이 걸으며 거동에는 큰 불편함이 없는 모습을 보였다.

자택 앞에서 전씨를 기다리던 취재진은 전씨의 병원행이 알려지자 황급히 자리를 옮기기도 했다.

경찰은 전씨의 귀가 때도 경력을 투입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350여명의 경력이 투입된 출석 당시와 비슷한 수준의 경력이 투입됐다.

'광주지법 출석' 전두환, 12시간만에 귀가…피곤한 기색/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6TuQuRKQY0

귀가하는 전두환
귀가하는 전두환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 전 대통령이 11일 광주지법에서 열린 재판에 출석한 뒤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 들어서고 있다. 2019.3.11 saba@yna.co.kr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