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립중앙박물관 '대고려전'에 17만2천명 다녀갔다

국립중앙박물관 대고려전
국립중앙박물관 대고려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국립중앙박물관은 고려 건국 1천100주년을 맞아 야심 차게 기획한 '대고려 918·2018 그 찬란한 도전' 최종 관람객이 17만2천101명으로 집계됐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3일 개막해 지난 3일 종료한 대고려전은 국보와 보물 53건을 포함해 5개국 45개 기관이 소유한 유물 450여 점을 선보였다.

이탈리아 로마예술박물관 소장 고려 아미타여래도와 영국에 있는 고려청자는 처음으로 한국 나들이를 했다.

고려 미술의 의미와 가치를 재조명한 특별전에는 많은 사람이 몰렸다. 대고려전 일평균 관람객 1천955명은 한국 문화재를 주제로 한 특별전 일평균 관람객 957명보다 두 배 정도 많은 역대 최고 기록이라고 박물관은 전했다.

박물관은 전시 기간에 명사 초청 국제심포지엄·전문가 특강·학술대회를 개최했고, 포털사이트 네이버와 손잡고 전시 생중계를 진행하기도 했다.

다만 박물관이 의욕적으로 추진한 남북 문화재 교류는 성사되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다. 합천 해인사 소장 보물 제999호 건칠희랑대사좌상 옆에 마련한 자리에는 마지막까지 왕건상이 오지 않아 스승 희랑대사와 제자 왕건의 만남은 무산됐다.

박물관 관계자는 "국민들이 고려문화를 새롭게 인식하는 계기가 됐다는 점이 특별전의 가장 큰 성과"라며 "외부 침략과 고난 극복 역사뿐만 아니라 개방성과 국제성을 부각해 고려문화의 새로운 면모를 보여준 점도 의미가 있었다"고 말했다.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1 11: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