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원자로, 후쿠시마 사고 이전의 17%만 가동(종합)

도쿄 국회의사당 앞에서 원전 반대 집회 열려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8년 전의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 여파로 일본 원전의 원자로 6기 중 5기꼴로 가동이 멈춘 상태라고 마이니치신문이 10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2011년 3월 11일 규모 9.0의 동일본대지진 당시 수소폭발을 일으킨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계기로 전국 17개 원자력발전소에 있는 54기 전체 원자로의 가동을 중단했다.

이후 새로 만든 안전기준을 통과한 원전에 한해 재가동을 시작했지만 제대로 돌아가는 것은 현재 5개 발전소에 9기뿐이다.

원자로 기준으로 따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전의 17%만 가동 중인 셈이다.

폐로 작업이 진행되는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 2017년 2월 전경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폐로 작업이 진행되는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 2017년 2월 전경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정부는 작년 7월 개정한 중장기 에너지 기본계획에서 원자력 의존도를 가능한 한 낮춰 나간다는 종전 방침을 유지하면서 2030년도 기준 전체 전력원에서 차지하는 원전 비율을 20~22%로 잡았다.

이 비율을 달성하려면 원자로 30기 정도가 돌아가야 한다.

그러나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노후화한 다른 원전의 폐로 작업이 이어지고 있는 데다가 가동 기준이 강화되면서 안전대책 비용도 눈덩이처럼 불어나 이 비율을 달성할지에 대해선 회의적인 시각이 많다.

작년 10월 도호쿠(東北)전력이 미야기(宮城)현 오나가와(女川) 원전 1호기, 올 2월 규슈(九州)전력이 겐카이(玄海) 원전 2호기 폐로를 결정하는 등 후쿠시마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을 제외하고도 후쿠시마 사고 이후 폐로가 확정된 원자로는 원전 7곳에 11기로 늘어났다.

마이니치는 "정부는 남아있는 원전이 순조롭게 가동되면 신증설 없이도 애초 목표로 잡은 원전 에너지 비율을 달성할 수 있다는 입장이지만 재가동에 반대하는 원전 주변 주민들의 이해를 얻는 일이 간단치 않다"고 전했다.

도쿄 국회의사당 앞 원전 반대 집회
도쿄 국회의사당 앞 원전 반대 집회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정부의 원자력 발전 유지 정책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동일본대지진 8주년을 하루 앞둔 10일 오후 도쿄 국회의사당 앞에서 '원전 제로'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한편 동일본대지진 8주년을 하루 앞둔 10일 도쿄 국회의사당 앞에서 '원전 제로'를 촉구하는 시민단체 주도의 집회가 열렸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이 집회에서 경제산업성 관료 출신인 고가시 게아키(古賀茂明) '포럼4' 대표는 "아베 정권이 아직도 원전을 움직이려 하고 있다"며 "일본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지 않도록 힘을 내자"고 호소했다.

작가인 오치아이 케이코(落合恵子) 씨는 "우리 아이들에게 어떤 사회를 남겨주겠느냐"고 반문한 뒤 "원전 재가동으로 방향을 바꾸려는 정권에는 노(No)라고 말할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당시 총리를 지낸 간 나오토(菅直人) 중의원 의원도 참석해 일본에서 원전을 없애자고 말했다.

  10세와 3세 아이 둘을 데리고 집회에 참석한 회사원 스가야 도모키(43) 씨는 "사고가 일어나면 가장 피해를 보는 것이 아이들"이라며 "어른들이 어떻게 해서든 원전을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다.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0 20: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