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포의 내리막길' 부산 신모라교차로…안전시설 강화

미끄럼방지 포장 재시공…제한속도 하향은 추가 검토
지난 2월 발생한 신모라교차로 6중 추돌 사고
지난 2월 발생한 신모라교차로 6중 추돌 사고[독자 김현태 씨 제공]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대형 화물차 사고가 끊이지 않는 부산 백양터널∼신모라교차로 구간에 교통 안전시설물이 보강된다.

부산경찰청은 최근 백양터널∼신모라교차로 구간에서 사고가 끊이지 않자 관계기관과 합동 컨설팅을 하고 사고예방을 위한 대책을 수립했다고 10일 밝혔다.

합동 컨설팅에는 부산경찰청, 사상경찰서, 부산시, 사상구청, 도로교통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 등 유관기관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유관기관들은 신모라교차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LED 간판과 주의표지를 양방향에 설치하고, 도로 홈파기 포장과 미끄럼방지 포장을 재시공하기로 결정했다.

시속 50㎞ 단속 고정식 카메라를 이동 설치하고 이동식 카메라 단속 부스도 추가로 설치한다.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신모라교차로 우측 화단에 충격흡수시설을 설치하고 화물차 기사를 대상으로 안전 교육도 진행된다.

제한속도를 시속 50㎞에서 40㎞로 낮추는 방안도 검토됐지만, 속도를 낮출 경우 브레이크 파손이 심화할 수 있다는 한국교통안전공단 의견이 있어 추가적인 기술검토를 진행한 후 결정하기로 했다.

부산시와 사상구청은 예비비 확보와 예산 조기 집행을 통해 해당 시설물을 신속히 설치하기로 합의했다.

백양터널∼신모라교차로 구간은 경사도 16∼17%에 이르는 급격한 내리막길로 대형 화물차가 속도를 줄이지 못하고 앞차를 들이받는 사고가 빈번히 일어난다.

최근 5년간 총 7건 화물차 사고가 발생했으며 지난 6일에는 화물차량이 통학 차량을 들이받아 중학교 3명이 부상했다.

handbrothe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0 10: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