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시 국영 공사 4곳과 손잡고 대기오염물질 6만여t 감축

송고시간2019-03-10 08:43

전국이 뿌옇다…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CG)
전국이 뿌옇다…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CG)

[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시는 인천 내 국영공사 4곳과 협력해 대기 질을 개선한 결과 지난해 6만t이 넘는 대기오염물질을 감축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해 이들 공사 4곳이 441억원을 환경 개선에 투자한 결과 미세먼지(PM-10) 2.6t, 초미세먼지(PM-2.5) 2.4t, 이산화탄소(CO2) 6만5천583t, 질소산화물(NOX) 434t, 황산화물(SOX) 22t이 감축됐다.

이는 시와 인천국제공항공사·한국가스공사·인천항만공사·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가 2016년 3월 체결한 대기 질 개선을 위한 협약에 따른 것이다.

이들 공사는 항공기 지상전원 공급장치의 항공유를 전기로 대체하거나 정박 중인 선박에서 쓰는 벙커-C유를 전기로 대체했다.

수도권쓰레기매립지에 차폐 수림을 조성하거나 날림 먼지 저감 사업을 벌이고, 가스 연소식 기화기의 NOX 저감시설도 운영했다.

승용차 21만7천대를 1년간 운행 정지하거나 30년생 소나무 562만 그루를 심은 효과가 있을 것으로 시는 추정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시는 올해까지인 협약 기간을 4개 공사와 합의를 거친 뒤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