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도지사협의회, 개성에 '광역자치단체 사무국' 개설 건의

송고시간2019-03-10 08:28

지자체-정부-북측 간 소통창구…남북교류 협력사업 '탄력' 기대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는 지방자치단체 및 민간 차원의 남북교류협력 활성화를 위해 마련한 '광역자치단체 사무국 개설 건의안'이 '대한민국 시도지사협의회'를 통해 정부에 제출됐다고 10일 밝혔다.

2018년 12월 시도지사협의회 제1차 남북교류협력특별위원회
2018년 12월 시도지사협의회 제1차 남북교류협력특별위원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역자치단체 사무국이 설치되면 '지자체-정부-북측'을 연결하는 소통창구가 마련돼 현재 지자체가 추진하는 인도·호혜적 사업, 농·축·임업 생산성 향상사업, 감염병·전염병·자연재난 예방대책사업 등은 물론 통일경제특구설치, 각종 경제협력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건의는 경기도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내에 광역자치단체 사무국 설치 방안을 시도지사협의회에 제안하면서 성사됐다.

시도지사협의회는 도의 제안을 17개 광역시·도가 개별 검토하도록 한 뒤 만장일치 동의를 얻어 지난 7일 행정안전부에 제출했다.

건의안에 담긴 광역자치단체 사무국 구성안에 따르면 사무국은 사무국장 1명(4급), 남북협력사업부 8명(5급 4명·6급 4명) 등 9명으로 17개 시·도에서 1년 또는 2년 주기로 파견한 공무원으로 구성된다.

사무국은 '지자체-중앙정부-북측'과 소통창구 역할은 물론 전국자치단체 및 민간 남북교류협력사업 관리, 북한 관계자 연결, 북한 현황 자료 관리 등의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신명섭 경기도 평화협력국장은 "그동안 북측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창구가 없다 보니 정확한 정보를 얻거나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며 "건의안이 받아들여 지면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및 북측 간 직접적인 협업을 통해 중복되거나 비효율적인 요소들을 제거할 수 있어 전략적이고 효율적인 사업 추진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