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태운 SUV 맞은편서 달리던 차량 중앙분리대로 '쾅'

송고시간2019-03-10 07:27

토네이도 피해 지역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가운데) 미국 대통령
토네이도 피해 지역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가운데)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태운 차량을 불과 몇 미터 앞두고 마주 오던 차량이 고속도로 중앙분리대에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CNN방송이 9일(현지시간) 전했다.

한 행인이 미국 앨라배마주 오펠리카의 85번 고속도로에서 촬영한 영상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을 태운 SUV를 포함한 차량 행렬이 화면에 등장하는 순간 맞은 편에서 차 한 대가 요란한 소리를 내며 달려왔다.

이윽고 이 차량은 중앙분리대로 돌진해 수십 미터를 달린 뒤 멈춰섰다.

그러나 대통령의 차량 행렬은 멈추지도 않고 속도도 줄이지 않았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을 태운 차량 행렬은 토네이도 피해 지역을 방문차 앨라배마를 통과하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영상에는 사고 상황에 몹시 놀란 목격자의 목소리도 생생하게 담겼다.

앨라배마 고속도로 순찰대는 오펠리카 경찰서가 현재 사고 자동차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으나, 경찰서는 관련 언급을 하지 않았다. 정보기관은 사고를 바로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