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억세게 운좋은 美남성' 잃어버렸다 찾은 복권이 3천억원 당첨

송고시간2019-03-10 02:20

미국 숫자맞추기 복권 열풍
미국 숫자맞추기 복권 열풍

[연합뉴스TV 제공]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의 한 실직자가 잃어버렸다가 되찾은 복권으로 3천억 원대 당첨금을 받은 사연이 알려져 눈길을 끈다.

9일(현지시간) 미 CBS 방송에 따르면 뉴저지주에 사는 마이크 위어스키(54)는 지난 7일 복권위원회 사무실에서 당첨금을 수령한 뒤 기자회견에서 이런 사실을 털어놨다.

그는 몇 년째 직장을 구하지 못해 생활고를 겪고 있었다. 작년 가을에는 이혼까지 하고 신세가 더 처량해졌다. 유일한 낙이라고는 매주 편의점에 들러 2달러짜리 복권 10장을 사고 맞춰보는 것이었다.

위어스키는 지난주에도 어김없이 늘 가던 필립스버그 퀵첵스토어에서 숫자 맞추기 복권인 메가밀리언스 여러 장을 샀다.

그러나 마침 휴대전화에 정신이 팔린 사이 구매한 복권을 편의점 테이블에 그대로 놔두고 귀가했다.

다음 날 주머니를 뒤져보다가 복권이 없다는 걸 알아차린 그는 편의점을 다시 찾았다.

하루 지난 복권을 누가 가져가 버렸으면 어떡하지라는 불안감을 지울 수 없었다.

다행히 편의점 주인으로부터 "어제 어떤 손님이 누가 놓고 간 것으로 보이는 복권을 맡기고 갔다"는 말을 들었다. 자신이 전날 복권을 깜빡하고 놓고 간 사람이라는 정황을 자세히 설명한 뒤 복권을 되찾았다.

기분 좋은 상태로 주말을 맞은 위어스키는 지난 일요일(3일) 설레는 마음으로 당첨 숫자를 확인했다.

29, 33, 39, 60, 66에 메가볼 21까지 6개 숫자를 모두 맞힌 복권을 들여다본 순간 한동안 눈을 의심해야 했다.

당첨금은 무려 2억7천300만 달러(3천104억 원)였다.

위어스키는 기자회견에서 "누군지는 모르지만, 내 복권을 되찾아준 사람에게 뭐라도 사례를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