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택시가 승객을 찾아간다…서울 택시, AI로 수요예측

송고시간2019-03-10 11:15

시범운영서 택시 영업건수 21% 증가…시스템 보완후 전체 보급

택시 기사가 차내 결제 단말기 화면에서 '예측' 버튼을 눌렀을 때 인공지능(AI)이 분석한 '근처 1㎞ 안 승객 많은 장소'가 제시되는 모습 [서울시 제공]

택시 기사가 차내 결제 단말기 화면에서 '예측' 버튼을 눌렀을 때 인공지능(AI)이 분석한 '근처 1㎞ 안 승객 많은 장소'가 제시되는 모습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인공지능(AI) 기술로 택시 탑승 수요가 많은 장소를 실시간 예측하는 시스템이 서울 택시에 조만간 정식 보급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지난해 11월 택시회사 5곳의 차량 380대에 'AI 택시시스템'을 시범 도입한 결과 수급불균형이 일부 해소되는 등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시스템을 시범운영 하는 회사 진화㈜의 경우 기사 한 명의 평균 영업 건수가 하루 20.9건에서 25.3건으로 약 21% 증가했다고 시는 전했다.

시가 한국스마트카드와 개발한 AI 시스템은 택시 승하차 빅데이터와 기상, 인구, 상권 등을 계산해 특정일·특정 시간의 택시 수요를 100m×100m 면적별로 예측하는 프로그램이다.

택시 기사가 차내 결제 단말기 화면에서 '예측' 버튼을 누르면 AI가 분석한 '근처 1㎞ 안 승객 많은 장소'가 제시돼 이동을 유도하는 식이다.

서울시는 "2017년 1월∼2018년 7월 약 2억건의 빅데이터로 2018년 11월 6∼11일의 승객 수요를 예측한 결과 정확도가 97.2%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또 "경험에만 의존해 승객과 택시가 만났던 우연이 앞으로는 AI 택시시스템을 통해 필연으로 맺어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는 시범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시스템을 보완한 뒤 전체 서울 택시로 이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앞으로도 택시산업 첨단화를 목표로 다양한 신기술을 접목하는 정책을 펴겠다"고 전했다.

bang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